최종편집 : 2024-04-17 18:44 (수)
서울시의회 최기찬 의원, ‘서울시 제1형 당뇨병 환자 지원 필요’ 강조
상태바
서울시의회 최기찬 의원, ‘서울시 제1형 당뇨병 환자 지원 필요’ 강조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2.27 09: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찬 시의원 시정질문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서울시의회 최기찬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금천2)은 26일 열린 보건복지위 상임위 회의에서 ‘제1형 당뇨병 환자에 대한 서울시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 최기찬 의원은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을 상대로  “서울시가 당뇨 환자들에 대한 제대로 된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한 채 시민들의 고통을 방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기찬 의원의 ‘제1형 당뇨환자에 대한 서울시 지원사업’을 물었다.

이에 대해 서울시 시민건강국은  “서울시 사업의 경우 보건복지부 건강보험 체계 내에서 질병들을 관리·지원하고 있어 제1형 당뇨의 경우 아직 서울시에서 지원하고 있는 사업은 없다”고 답변했다.

이에 최기찬 의원은 “국가건강정보포털에서 살펴보면 대략 전체 당뇨병 환자의 2%가 1형 당뇨 환자로 그 숫자가 적지 않다”며, “단순히 예산을 투입해 직접 사업을 펼치는 것 외에 시립 병원들과의 협업을 통해 의료기기 사용법 교육, 인식개선 사업 등을 추진할 수 있음에도 서울시가 지나치게 소극적으로 사업추진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1형 당뇨는 소아만의 질환이 아닌 성인도 앓고 있는 질환인 만큼 국가사업을 기다릴 것이 아니라 서울시에서 추진할 수 있는 지원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최 의원은 “얼마 전 1형 당뇨를 앓고 있는 딸과 그 가족이 고통을 견디지 못해 숨진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다”며, “같은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서울시에서 폭넓고 전향적인 지원정책을 수립해달라”고 당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형 당뇨인 2024-02-27 14:24:37
1형 당뇨에 대해 관심갖고 살피시는 의원님 감사합니다. 완치가 안되고 평생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하는 1형 당뇨인들이 안정적으로 혈당관리할 수있도록 지원을 확대해주세요.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