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4 21:38 (수)
김관영 전북도지사 “눈치보지 말고 휴가 편히 써라”지시...조직역량 강화 도움
상태바
김관영 전북도지사 “눈치보지 말고 휴가 편히 써라”지시...조직역량 강화 도움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4.02.1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전북특별자치도가 보다 편안하고 여유있는 휴식‧휴가 문화 조성에 앞장선다. 

김관영 지사는 14일 간부회의에서 “실국장들이 앞장서 상호 존중하는 조직문화와 출근하고 싶은 공직분위기를 조성해 달라“며 눈치보지 말고 휴가를 편히 쓸 것을 주문했다.

이를 위해 현재 4급 과장급을 대상으로 한 ‘부서장 없는 날(의무적으로 한달에 하루 휴가 실시)’을 실국장 직급까지로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강구하도록 지시했다.

실국장이 앞장서 휴가를 사용하는 문화를 조성함으로써 직원들이 자연스럽게 눈치보지 않고 휴가를 원하는 기간에 편안하게 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자는 취지로 해석된다.

이러한 배경에는 민선 8기 들어 각종 기업 유치와 잼버리대회 개최, 새만금 SOC 복원, 특별자치도 출범에 따른 업무 등으로 격무에 지친 공무원들을 위로하고, 나아가 보다 유연한 공직문화를 유도해 나가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는 해석이다.

전북자치도는 또한 김 지사의 방침에 따라 포상휴가를 적극 발굴‧시행하고 효율적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워케이션*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김 지사는 직장 내에서 휴가만큼은 내 맘대로 쓸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조직역량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며 “다만 예정된 휴가의 경우, 적어도 1주일 전에 부서장에게 사전 보고를 해서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는 문화를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