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8 21:09 (수)
인천 연수구보건소, 마이코플라즈마 폐렴균 감염증 주의 당부
상태바
인천 연수구보건소, 마이코플라즈마 폐렴균 감염증 주의 당부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3.12.1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유아·학령기 아동 주로 발생...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 당부
연수구청
연수구청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인천 연수구(구청장 이재호) 보건소는 최근 중국에서 맹위를 떨치며, 국내에서도 증가 추세를 보이는 마이코플라즈마 폐렴균 감염증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 수칙 준수 철저를 당부했다. 

 마이코플라즈마 폐렴균 감염증은 제4급 법정 감염병으로 마이코플라즈마 페렴균에 의한 급성 호흡기 감염증이다.

 질병관리청 표본 감시에 따르면 지난 11월 1주 173명에서 11월 4주 270명으로 마이코플라즈마 폐렴균 감염증 입원환자가 1.6배 증가했다. 

감염자는 소아를 포함한 학령기 아동(1~12세)이 80.7%이 차지하고 있다. 

 마이코플라즈마 폐렴균 감염증은 주로 소아 및 학령기 아동, 젊은 성인층에서 많이 발생하고 학교, 어린이집, 유치원, 기숙사, 군부대 등 밀집․폐쇄된 환경에서 집단 유행이 가능하며, 늦가을에서 초봄까지 발생 빈도가 높은 편이다. 

 국내에서는 최근 2015년과 2019년에 유행을 보였으며, 평균 3~4년 주기로 유행하고 있다. 

 증상은 일반적인 감기와 유사한데, 초기에는 피로감, 발열, 두통, 콧물, 인후통 등 경미한 임상증상으로 시작해 이어서 쉰 목소리, 마른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일주일 안에 증상이 소실되는 감기에 비해 약 3주간 증상이 지속되며 일부의 경우 중증으로 진행되어 폐렴 등이 발생하기도 한다. 

 환자의 기침, 재채기 등을 통해 전파될 위험이 있고 집단시설이나 함께 거주하는 가족 사이 전파가 쉽게 일어날 수 있으므로, 공동생활 공간에서는 식기, 수건, 장난감 등의 공동사용을 제한하는 게 좋다.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등원․등교를 자제하고 집에서 휴식하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도록 한다. 

 연수구보건소 관계자는 “마이코플라즈마 폐렴균 감염증의 경우 예방 백신이 없으므로, 개인위생 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강조된다,”며, “올바른 손 씻기와 기침 예절 준수, 호흡기 증상 시 적절한 마스크 착용과 더불어 증상 발생에 따라 의료기관 방문을 통한 조기진단 및 치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