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8 21:09 (수)
단양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 신청!
상태바
단양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 신청!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12.09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개 지질명소 관광객 증가 기대
단양군 지질 명소 '도담삼봉' / 사진-단양군
단양군 지질 명소 '도담삼봉' / 사진-단양군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단양군은 군 전체를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 신청했다.

군은 2025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을 위해 지난 11월 30일 유네스코 본부에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지난 1일 유네스코에서 접수가 완료됐다는 회신을 받았다.

제출한 서류는 영문 신청서와 후보지 도면(1:50,000), 지질 및 지형 보고서, 자체 평가표, 김문근 단양군수의 영문 추천서다.

김 군수는 영문 추천서에 “단양 지질공원이 전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인 지질공원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활용·보전에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단양군 지질 명소 '사인암' / 사진-단양군
단양군 지질 명소 '사인암' / 사진-단양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은 지질학적 중요성뿐 아니라 고고학적·역사적·문화적 가치도 함께 지닌 곳으로 2015년 유네스코 총회에서 세계유산 및 생물권 보전지역과 함께 유네스코 공식프로그램인 ‘유네스코 국제지구과학프로그램’으로 공식 승인됐다.

지난 6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후보지로 선정된 단양군은 한반도 지체구조 연구 최적지로 13억 년의 시간을 담은 지층과 카르스트 지형 등 국제 수준의 지질 유산을 다수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발견된 동굴과 화석 등은 한반도 지각사와 과거의 기후를 예측할 수 있는 등 국제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된다.

단양군 지질 명소 '구담봉' / 사진-단양군
단양군 지질 명소 '구담봉' / 사진-단양군

이번 세계지질공원 신청 지역은 단양군 전체이며, 도담삼봉, 고수동굴, 다리안 계곡, 만천하 경관 등 28개소의 지질명소가 포함돼 있다.

이후 2024년에 서면평가와 현장평가를 받게 되며 같은 해 9월에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 지질공원네트워크 이사회에서 최종 심사도 이뤄진다.

최종적으로 2025년 5월에 유네스코 이사회에서 등재 여부가 결정된다.

단양군 지질 명소 '다리안' / 사진-단양군
단양군 지질 명소 '다리안' / 사진-단양군

군 관계자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을 통해 국내 관광객뿐 아니라 국외 관광객 유치와 다양한 교육과 관광 프로그램 운영으로 지속 가능한 지역경제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유네스코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통해 지질학적으로 보전 가치가 있는 곳을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해 지질유산을 보전하고 지역 사회가 지속 가능한 발전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0년 제주도를 시작으로 2017년 청송, 2018년 무등산권, 2020년 한탄강 그리고 2023년 전북서해안 등 국내 5곳이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세계적으로는 유럽과 아시아, 오세아니아, 북아메리카 등 48개국 195개소가 있다.

단양군 지질 명소 '상선암' / 사진-단양군
단양군 지질 명소 '상선암' / 사진-단양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