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4 21:38 (수)
포항시, ‘스틸아트페스티벌’ 막올라
상태바
포항시, ‘스틸아트페스티벌’ 막올라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3.10.09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틸아트페스티벌 개막
7일 영일대해수욕장 일원에서 개최된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개막식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세계로 뻗어가는 포항시의 성장동력 ‘철’을 테마로한 예술제 '스틸아트페스티벌' 막이올랐다.

전국 유일의 스틸아트 예술축제인 ‘2023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이 ‘Steel Wave, 포항의 꿈’을 주제로 7일 개막해 영일대해수욕장 일원과 구 수협냉동창고에서 21일까지 펼쳐진다. 

올해로 12회를 맞는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은 포항의 대표 성장 동력인 ‘철’을 문화예술로 담아낸 191점의 스틸아트 작품들을 지역 곳곳에 전시하며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포스코와 이용덕 서울대 교수와 협업해 만든 ‘만남 2017’은 철길숲 내 조성돼 시민들과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랜드마크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올해 축제에서는 ‘철’과 영일만의 크고 힘찬 ‘파도’를 결합해 예술가, 시민 기업과 함께 세계로 뻗어가는 포항을 담아내며, 메인 행사장인 영일대해수욕장에서 국내 작가 23점, 해외 작가 3점, 철강기업 17점, 시민참여 작품 5점으로 총 48점이 야외 해안 길을 따라 전시된다.

스틸아트페스티벌 제막식
스틸아트페스티벌 제막식

또한 오는 14일에는 포항시립미술관 세미나실에서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의 방향성에 대해 소통하는 ‘스틸 아트 포럼’이 개최된다. 

이외에도 공휴일, 주말마다 시민 참여형 교육프로그램 ‘철의 오케스트라’, 스틸아트 체험프로그램 ‘스틸 공작소’, 다양한 공연팀들과 협업해 만들어진 프린지 공연 ‘유쾌함이 철철철’이 진행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국내 유일 ‘철’ 중심의 문화 예술제인 ‘스틸아트페스티벌’이 지역을 대표하는 축제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포항의 동력을 세계에 알리는 문화축제를 바탕으로 지역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행사 추진에 내실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