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4 21:38 (수)
K-푸드 열풍 이끌 '국제남도음식문화큰잔치' 개막...세계 음식 축제로 도약
상태바
K-푸드 열풍 이끌 '국제남도음식문화큰잔치' 개막...세계 음식 축제로 도약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10.06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여수세계박람회장서 21개국 38명 주한외교사절단 참여
국제남도음식문화큰잔치
국제남도음식문화큰잔치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대한민국 대표 음식축제인 '제29회 국제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첫 국제행사로서 세계로의 도약을 알리며 오늘(6일)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이날 개막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서동욱 전남도의장, 정기명 여수시장, 페트코 드라가노프 불가리아 대사, 펑에란 하자 누리야 브루나이 대사 등 21개국 38명의 주한외교사절단이 참여했다.

여수밤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탁트인 수변광장에서 열린 개막식에선 안성훈과 김희재, 박지현, 박성연 등 유명가수 축하공연과 화려한 멀티미디어 불꽃쇼가 어우러져 축제 분위기를 한층 돋웠다.

국제남도음식문화큰잔치
국제남도음식문화큰잔치 개막식에서 김영록 지사는 “남도음식이 세계적인 케이-푸드 열풍을 이끄는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도록 하는 한편, 남도의 맛을 고부가가치 미식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영록 지사는 “남도음식이 세계적인 케이-푸드 열풍을 이끄는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도록 하는 한편, 남도의 맛을 고부가가치 미식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8일까지 열리는 ‘큰잔치’에 많은 내외국인이 방문해 남도음식을 직접 맛보고 즐기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올해 첫 국제행사로 확대된 국제남도음식문화큰잔치는 그 격에 맞게 여러모로 변신을 꾀했다.

국제남도음식문화큰잔치
오늘(6일) 개막한 남도 음식축제 '국제남도음식문화큰잔치'에 21개국 38명의 주한외교사절단이 참여했다.

전시관은 15개국 주한대사관이 직접 참여하는 세계미식관을 비롯, 남도만이 보여줄 수 있는 남도 종가음식관, 남도명인관, 독특한 남도 섬음식 특별전 등으로 꾸몄다.

시군 음식판매장터는 출입구부터 북쪽에 일렬로 배치해 관람객의 쾌적한 동선과 안전을 확보했다.

참여형 축제를 지향하는 이번 축제는 남도명인 명품한상, 오세득 셰프의 남도음식 파인다이닝, 남도요리 쿠킹클래스 등 가족단위의 직접 맛보고 즐기는 체험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했다.

이번 제29회 국제남도음식문화큰잔치는 남도음식이 미래 글로벌 케이푸드 열풍을 이끌 선두주자임을 널리 각인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전남도>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