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9 12:38 (금)
금영화 활짝 펴 노랑 물결 넘실 신안 '선도' 
상태바
금영화 활짝 펴 노랑 물결 넘실 신안 '선도'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05.15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영화 활짝 펴 노랑 물결 넘실거리는 신안 '선도'
금영화 활짝 펴 노랑 물결 넘실거리는 신안 '선도'

봄의 전령사 수선화꽃 향으로 섬 전체를 물들였던 수선화의 섬, 신안군 ‘선도’에 노란 금영화가 활짝 펴 또 다른 장관을 이루고 있다.

12ha에 이르는 면적의 수선화가 차지한 자리에 노란 금영화가 피어 봄바람에 하늘거리는 모습이 축제를 놓치고 뒤늦게 선도를 찾아온 방문객들에게 반가움을 표하고 있다.

청록의 보리밭 사이로 옹기종기 모여 피어있는 금영화는 에머랄드빛 바다와 어우러져 수선화를 찾아 방문한 이들에게 때늦음을 잊게 해주는 듯 섬 전체를 노랑 물결로 한 폭의 그림처럼 넘실댄다.

금영화 활짝 펴 노랑 물결 넘실거리는 신안 '선도'
금영화 활짝 펴 노랑 물결 넘실거리는 신안 '선도'

금영화는 캘리포니아 양귀비라고도 하며, 높이 30~50cm로 5월부터 최장 8월까지 꽃을 볼 수 있는 경관식물이다.

신안군은 수선화 외에 금영화, 황금사철나무, 창포, 분꽃 등을 심어 ‘선도’를 ‘사계절 꽃피는 섬’으로 조성하여 언제 방문하더라도 특유의 경관과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색채마케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한편, 선도로 가는 길은 배편을 이용해야 하며, 압해읍 가룡선착장에서 차도선으로 50여 분이 소요된다.

금영화 활짝 펴 노랑 물결 넘실거리는 신안 '선도'
금영화 활짝 펴 노랑 물결 넘실거리는 신안 '선도'

 

<사진/신안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