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7 17:56 (화)
'함평 나비대축제' 15만명 찾아 '인기'...“내년에 또 만나요”
상태바
'함평 나비대축제' 15만명 찾아 '인기'...“내년에 또 만나요”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3.05.0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까지 주요 전시관 무료 개방 -
함평나비대축제 전경
함평나비대축제 전경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이후 처음으로 열린 ‘제25회 함평 나비대축제’에 지난 4월 28~5월7일 열흘간 총 15만375명이 방문, 입장료 판매액 약 5억8천500만원을 기록했다. 

또 농·특산물 판매장은 1억6천600만원의 수익을 거뒀으며, 각종 판매장과 음식점 매출은 3억8천여만원, 부스 임대료 수익은 3천만원 등을 기록하며 총 4억여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렸다.

지난 7일 엑스포공원 중앙광장에서 열린 폐막식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된 이번 축제는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와 방역 완화 등 일상 회복에 발맞춰 ‘봄을 여는 소리, 함평나비대축제’란 주제로 각종 행사와 풍성한 대면 프로그램을 펼치며 관광객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20종 25만 마리의 나비는 물론, 샤피니아 등 다양한 초화류와 40여종에 이르는 다채로운 공연·체험 프로그램이 관광객들을 맞이했다.

함평 나비대축제
함평 나비대축제

올해 운영을 개시한 친환경농업관은 도시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다양한 농작물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 관람객의 인기를 끌었다.

 황금박쥐관
 황금박쥐관

특히 최근 금값 상승으로 입소문을 탄 ‘황금박쥐상’은 올해 나비축제의 최대 스타로 떠올랐다. 순금 162㎏과 은 281㎏으로 제작된 황금박쥐상을 보기 위해 나비축제 기간 중 황금박쥐생태전시관에 1만5천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40여개의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역시 인기 만점이었다. 매년 최고 인기프로그램으로 꼽히는 야외 나비날리기는 올해도 장사진을 이뤘으며 ‘동물 먹이주기 체험’, ‘미꾸라지 잡기 체험’도 어린이들의 많은 참여 속에 카메라 셔터 소리로 가득했다.

KBS 전국노래자랑 함평군편
KBS 전국노래자랑 함평군편

올해 리모델링을 마치고 공개된 나비곤충표본전시관은 나비곤충표본 총 354종 4천326점의 나비곤충표본과 가상현실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VR체험 등으로 인기를 누렸다.

각종 공연과 문화·예술행사도 풍성하게 열렸다.

인기가수 김연자가 출연한 개막식 축하공연, 가수 경서예지, 미스터 트롯 장민호, 불타는 트롯맨 이수호의 공연과 EDM 파티를 비롯한 남도 노동요, 세계적인 복화술사 안재우 공연, 신(新)-뺑파전 마당극 공연 어린이날 특별공연, 함평나비 골든벨과 지역문화예술 공연 등 총 20여개의 풍성한 문화예술 공연이 어른들을 홀렸다.

함평 나비대축제
함평 나비대축제

특히 어린이날 연휴 주간 연일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관광객이 줄지어 방문했으며, 지난 6일 오후 함평 자동차극장에서 열린 KBS전국노래자랑 본선 녹화 현장에는 4천여명의 구름관중이 몰렸다.

지역 상가와 함평 주요 관광지들도 오랜만에 활기를 되찾았다. 축제 기간 식당가와 커피숍은 물론 돌머리해수욕장, 주포한옥마을 등 주요 관광지들도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4년여 만에 예전 축제의 모습을 되찾은 것 같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함평을 찾아주신 분들께 거듭 감사드리며, 내년 나비축제 때도 건강한 모습으로 관광객 여러분을 다시 뵙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나비축제의 여운이 남아 있는 엑스포공원은 오는 21일까지 무료 관람 가능하다. 공원에 조성된 초화류 및 포토존 등은 그대로 유지되며, 다육식물관, 나비곤충생태관, 친환경농업관, 수생식물관, 나비곤충표본전시관 등 주요 전시관을 개방하고, VR체험장도 함께 운영된다.

함평 나비대축제
함평 나비대축제

 

<사진/함평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