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5 00:44 (일)
매주 금·토엔 불금불파? '병영 연탄불고기'로 강진의 맛과 음악에 취해보세요!
상태바
매주 금·토엔 불금불파? '병영 연탄불고기'로 강진의 맛과 음악에 취해보세요!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3.05.0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영시장서 매주 금요일 개최...지역소멸 면단위 살리기 프로젝트 일환
병영시장 인근 연탄불고기 상차림
병영시장 인근 연탄불고기 상차림

맛의 1번지 전남 강진군이 지역소멸 위기에서 벗어나 활력 넘치는 축제의 고장으로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 일환으로, 오는 26일부터 ‘불금불파’를 운영, 강진의 맛과 멋을 선사한다. 

강진군에 따르면 26일 첫 개장을 시작으로 병영시장 일원에서 10월까지 매주 금·토요일 '불금불파(불타는 금요일에 불고기 파티)축제'가 열린다.

축제장에서는 연탄돼지불고기와 국수, 한정식 등을 맛볼 수 있으며, 신나는 EDM 디제잉 쇼부터 7080, 8090, 2000년대, 최신곡까지 세대를 아우르는 음악도 만나볼 수 있다.

병영시장 인근 연탄불고기 상차림
병영시장 인근 연탄불고기 상차림

또 강진군이 자체 개발한 핫템 ‘하멜맥주’와 ‘하멜커피’와 병영막걸리, 사또주, 쌀귀리 등 지역 대표 먹거리도 구입할 수 있다.

축제 현장의 재밌는 상황을 영상으로 찍어 올리면 프리미엄호평쌀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기획 중이다.

불금불파는 금요일 오후 3시부터 오후 9시, 토요일 정오부터 오후 8시까지 진행된다. 광주광역시청 기준으로 축제 현장까지 승용차로 1시간 10분 가량 소요되기 때문에 퇴근 후 방문해도 ‘먹고, 마시고, 즐기고’가 충분히 가능하다.

또 강진에서 1박을 할 경우 이튿날 강진읍 오감통 음악 공연이나 마량놀토수산시장까지 원스톱으로 즐길 수 있어 직장인 워크숍이나 이색 회식, 대학생‧주부 모임, 가족 단위 관광객 모두에게 최적화된 관광 상품이다.

병영시장 인근 연탄불고기 상차림
병영시장 인근 연탄불고기 상차림

강진군청 관계자는 “병영시장에서 불고기 파티를 하고, 이튿날 마량놀토수산시장으로 이동해 청정해역에서 막 잡아 올린 싱싱한 해산물을 맛보는 것도 추천한다”고 말했다.

불금불파는 대규모 관광객을 유치해 지역소멸의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민선 8기 강진군의 강력한 의지가 담겨있다. 축제가 열리는 병영면은 전라병영성부터 한골목 옛 담장, 하멜기념관까지 병영의 다양한 문화 관광자원이 존재하고, 여기에 지역 대표 먹거리인 연탄불고기와 신나는 음악을 더해 관광객을 끌어오겠다는 전략이다.

강진원 군수는 “현재 지역 대표 관광상품으로 자리매김한 마량놀토도 지난 2015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강진군의 고민에서 출발했다”면서 “불금불파도 민선 8기의 새로운 도전인 만큼, 병영을 넘어 강진 전체가 활력 넘칠 수 있도록 관광객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은 지난 2일, 보다 성공적인 불금불파 개최를 위해 9개 협업 팀이 한데 모여 행사장 준비, 홍보, 교통, 안전 대책 등 전반적인 추진 상황을 논의했다.

병영시장 인근 연탄불고기 상차림
병영시장 인근 연탄불고기 상차림

<사진/강진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