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6-01 02:00 (목)
日 청소년, 한국으로 코로나 이후 첫 수학여행!… 관광산업 회복 신호탄
상태바
日 청소년, 한국으로 코로나 이후 첫 수학여행!… 관광산업 회복 신호탄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3.03.21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루테루학원 고등학교 학생 37명,  21일~25일 서울‧전주 4박 5일 수학여행
일본 청소년의 수학여행 재개로 미래세대 교류 촉진
일본 수학여행객 루테루 고등학교 환영행사._손 흔들고 있는 일본 루테루 고등학교 학생들
일본 구마모토현 루테루 학원 고등학교 학생 37명이 21일~25일 4박 5일 일정으로 수학여행을 왔다. 이번 일본 청소년의 한국 수학여행은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이들을 반기는 환영행사가 21일 열렸다. 사진은 손 흔들며 한국에 입국한 일본 루테루 고등학교 학생들.

코로나19로 2020년 이후 전면 중단됐던 일본 청소년들의 한국 수학여행이 다시 시작된다.

일본 구마모토현 루테루 학원 고등학교 학생 37명은 오늘(21일)부터 25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전주와 서울 일대를 여행한다.

이들은 오늘 오후 2시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열리는 환영 행사에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최수지 청년보좌역과 2030청년자문단 ‘드리머스’도 직접 참여해 한일 미래세대 교류의 재개를 응원한다.

왼쪽부터 문체부 청년자문단 최수지. 루테루 고등학교 학생 대표. 루테루 고등학교 선생님. 공사 양경수 일본팀장
일본 구마모토현 루테루 학원 고등학교 학생 37명이 21일~25일 4박 5일 일정으로 수학여행을 왔다. 이번 일본 청소년의 한국 수학여행은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이들을 반기는 환영행사가 21일 열렸다. 사진은 왼쪽부터 문체부 청년자문단 최수지. 루테루 고등학교 학생 대표. 루테루 고등학교 선생님. 공사 양경수 일본팀장

박보균 장관은 “일본 청소년 37명의 한국 수학여행은 작은 출발이지만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열어나가는 첫 시작"이라며 "한일관계가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미래세대가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는 교류 기회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한국은 K-팝, K-드라마 영향으로 일본 Z세대에게 가장 인기 있는 해외 여행지"라며 "양국 미래세대가 서로 호감을 키우며 이해의 폭을 더욱 확장할 수 있도록 관광 분야가 중요한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수학여행을 온 일본 청소년들은 자매학교인 전주 신흥고등학교의 학생들을 만나 수업을 참관하고, 한옥마을을 찾아 함께 한복을 입고 둘러보며 가깝게 교류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양국 미래세대의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일본 여행업계와 함께 일본 학교에서 관심 높은 주제로 수학여행 프로그램을 개발,  콘텐츠를 다양화 하고, 상반기 일본 주요지역에서 홍보할 계획이다.

여름방학에는 일본 중고등학교 교직자 100여 명을 한국에 초청, 시범투어를 실시해 양국 간 수학여행을 촉진하는 다리를 놓을 예정이다.

문체부는 "최근 한국에서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큰 인기를 얻고, 일본 젊은층 사이에서 한국의 드라마와 음악, 음식, 뷰티까지 K-컬처 열풍이 나타나는 등 문화를 매개로 한 양국 국민들의 호감은 더욱 깊어졌다"며 "이러한 호감을 토대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관광을 통한 인적교류를 더해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루테루 고등학교 환영행사가 21일 열렸다. 한국관광공사 무고미 캐릭터인형과 사진찍는 일본 루테루고등학교 학생들
일본 구마모토현 루테루 학원 고등학교 학생 37명이 21일~25일 4박 5일 일정으로 수학여행을 왔다. 이번 일본 청소년의 한국 수학여행은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이들을 반기는 환영행사가 21일 열렸다. 사진은 한국관광공사 무고미 캐릭터인형과 사진찍는 일본 루테루고등학교 학생들

<사진/한국관광공사>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