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3-23 16:06 (목)
제주 만장굴, 낙석예방 조치 후 3월 중 개방 추진
상태바
제주 만장굴, 낙석예방 조치 후 3월 중 개방 추진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3.02.0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달 26일 발생한 낙석으로 임시 폐쇄한 만장굴을 긴급 보수해 3월 중 개방할 방침이다.

세계유산본부는 지난달 31일 동굴 안전진단 전문가와 암석의 상태를 확인한 결과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파악돼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안전진단 전문가 송재용 박사(산하E&C 소속)는 “동굴 천정부와 벽면부에서 흘러나온 물이 동결돼 부피가 팽창함으로써 이완을 가속화시켰을 개연성이 있으며, 이외 벽면 상부에 이미 낙석으로 존재하였던 작은 암편 조각이 고드름 등의 탈락 충격으로 인해 하부로 떨어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현상태에서 암반 거동에 따른 대규모 낙석 발생 가능성은 없을 것으로 보이나 관램객의 안전 확보를 위해 관람객 보호시설 설치를 제안했다.

이에 세계유산본부는 1일 문화재청을 방문해 보강 방안과 기간 등을 논의했으며, 보강공사 후 3월 중 개방하기로 협의했다.

보강시설은 만장굴의 원형을 훼손하지 않도록 터널형 철골구조(비계 설치)로 안전조치가 이뤄질 계획이며, 열흘 간의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추후 보강 설계 등도 고려할 예정이다.

고영만 세계유산본부장은 “탐방객들이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 구좌읍 소재 용암동굴인 만장굴은 1962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으며, 총 길이 7.4킬로미터 중 1킬로미터 구간을 개방해왔으나 이번 낙석으로 인해 임시 폐쇄됐다.

만장굴 낙석
만장굴 낙석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