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1 20:26 (수)
청와대에서 ‘설레는 설’맞아볼까!...설맞이 문화행사 21~24일 진행
상태바
청와대에서 ‘설레는 설’맞아볼까!...설맞이 문화행사 21~24일 진행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3.01.16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예매 신청 오늘(16일)부터 청와대 개방 누리집에서

설맞이 문화행사 <청와대, 설레는 설>이 청와대 일원에서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4일간 진행된다.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단장 채수희)이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과 함께 진행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청와대, 설레는 이야기', '청와대, 설레는 선율' 등 다앙한 문화행사가 열린다.

우선 청와대 역사·문화·조경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이야기 공연(토크콘서트) <청와대, 설레는 이야기>가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매일 오후 1시 30분 춘추관 2층에서 60분간 진행된다.

▲21일에는 최태성 한국사 강사의 ‘청와대와 경복궁의 역사 이야기’, ▲22일에는 안충기 중앙일보 기자의 ‘청와대와 서울의 문화 이야기’, ▲23일에는 박상진 경북대 명예교수의 ‘청와대와 나무 이야기’를 주제로 청와대에 대한 보다 깊고 색다른 이야기를 접할 수 있다.

이들 이야기공연은 선착순 사전예매(1인 1매, 150명)로, 예약은 16일 오전 10시부터 19일 오후 2시까지 청와대 개방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야기 공연(토크콘서트)이 끝나면 곧이어 풍성한 문화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다. 한국문화재재단 예술단의 전통예술 공연인 '청와대, 설레는 선율'이 4일간 오후 3시부터 40분간 펼쳐질 예정이다.

청와대 정문에서 헬기장에 이르기까지 길놀이, 국악가요, 사자춤, 사물놀이 등 다양한 공연이 이어져 관람객들의 즐거움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설 연휴 동안 토끼띠 관람객을 대상으로 2023년 달력을 제공한다. 토끼띠 관람객은 청와대 대정원 종합안내소에서 신분증을 제시하면 된다.

사전예매가 필요한 이야기 공연(토크콘서트)을 제외한 모든 공연과 행사는 청와대 관람객이면 누구나 즐길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전화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국민 품으로 돌아온 청와대에서 처음 맞는 설 연휴인 만큼 이번 행사를 통해 관람객들이 역사문화공간으로서의 청와대를 즐기며 특별한 시간을 만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