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1 20:26 (수)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길 '와불' 화제...길 걷고 와불 보며 새해 소원 성취 하세요!
상태바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길 '와불' 화제...길 걷고 와불 보며 새해 소원 성취 하세요!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12.0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객들 드르니매표소 일대 누워있는 부처 진귀한 광경에 눈길
와불상
와불상

철원한탄강 주상절리길 드르니매표소가 누워있는 부처, 와불(臥佛)을 볼 수 있어 관광객들 사이에서 화제다.

철원한탄강 주상절리길을 찾은 한 방문객은 “산을 보니 부처가 누워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며 “신기해서 내년 가족 모두가 건강하기를 기원했다”고 말했다.

드리니매표소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와불(臥佛)은 황동이나 나무, 돌로 조각한 불상이 아닌 자연 속에서 그대로 존재하는 산이다.

와불상
와불상

와불 모습으로 보이는 이 산은 지장산으로 철원군을 비롯해 포천, 연천에 걸쳐 있다. 높이 877m로 남쪽으로 한탄강이 흐르며, 북쪽으로 철원평야가 한눈에 들어온다.

철원군은 철원한탄강 주상절리길의 인기와 더불어 수많은 중생들을 지옥으로부터 건져주신다는 지장보살을 닮은 와불로 연말연초 많은 방문객이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진규 철원군 홍보마케팅 담당은 “이를 계기로 철원의 숨겨진 경관이 새로운 관광명소가 되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새롭게 누워있는 부처 명소로 알려지고 있는 철원 주상절리길 와불과 주상절리길, 그 일대 관광자원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2021년 11월 개방된 한탄강 주상절리길은 개방 1년 만에 100만 관광객을 돌파, 총수익 73억 원을 기록하며 지역 경제에 이바지하고 있다.

와불상
와불상

 

<사진/철원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