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캐나다 단풍 즐긴 후엔 겨울 '메이플 시럽' 맛에 빠져봐!
상태바
캐나다 단풍 즐긴 후엔 겨울 '메이플 시럽' 맛에 빠져봐!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11.17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17일 '캐나다 메이플 시럽 데이'
QC - Cabane a sucreⒸTourism Quebec
QC - Cabane a sucreⒸTourism Quebec

단풍국으로 불릴만큼 가을 멋진 단풍풍경을 만날 수 있는 캐나다. 가을, 메이플로드 따라 캐나다의 자연풍광에 반했다면, 겨울엔 단풍나무가 선물하는 '메이플 시럽' 맛에 빠질 차례다.  

캐나다 국기에 그려진 상징이 '메이플 나뭇잎'일 정도로, 캐나다에선 수많은 단풍나무가 있고, 이 메이플 나무들은 맛있는 '메이플 시럽'을 선물한다. 

#12월 17일은 캐나다 메이플 시럽 데이

겨우내 얼고 녹기를 반복한 메이플 수액을 원주민들이 봄철에 수확하고 가열하면서 탄생한 것이 메이플 시럽. 메이플 메이플 시럽 역사만 해도 600여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만큼 메이플시럽은 캐나다 문화의 중요한 부분이다. 

매년 12월 17일을 '캐나다 메이플 시럽 데이(Canadian Maple Syrup Day)'로 지정할 정도로 '메이플 시럽'은 캐나다가 사랑하고 즐기는 식문화이자 먹거리인 것. 

maplesyrup1ⒸDestinaion Canada
maplesyrup1ⒸDestinaion Canada

메이플 시럽 데이의 아침은 항산화제가 풍부한 천연 감미료 '메이플 시럽'이 듬뿍 들어간 팬케이크나 프렌치토스트를 먹는 것으로 시작된다. SNS에 위트 있는 포스팅을 올리고, 메이플 시럽을 이용한 새로운 레시피나 메뉴를 구상하는 소소한 일들이 긴 겨울을 한결 달콤하게 만들어 준다. 시럽 제조에 주로 이용되는 메이플 수종은 설탕 메이플(Sugar Maple), 레드 메이플, 블랙 메이플 등이다.

#액체로 된 금 '메이플 시럽', 캐나다 역사·문화·경제의 한 축

캐나다에서 메이플 시럽은 '액체로 된 금(liquid gold)'으로 불린다.

캐나다는 전 세계 메이플 시럽의 약 75%를 생산하고 있는데, 특히 주요 생산지인 퀘벡에서 세계 공급의 3분의 2를 생산한다. 또 메이플 시럽을 생산하는 온타리오, 뉴브런즈윅, PEI, 노바스코샤, 미국의 일부 지역과 함께 ‘메이플 벨트(Maple Belt)’를 구성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메이플 시럽 대란’이 일기도 했다. 코로나로 홈쿡이 늘면서 메이플시럽 수요는 늘어난 반면 온난화로 생산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이에 캐나다 정부가 비축량을 시중에 푼 일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ON - Maple SugarⒸOntario travel
ON - Maple SugarⒸOntario travel

제2차 세계 대전 때는 캐나다 농업부가 설탕이 부족해지자 군인들의 식사용으로 메이플 시럽을 사용한 전시 요리법을 발표하기도 했다.

2011~2012년 시즌에는 퀘벡의 한 공급업체가 약 3,000톤의 메이플 수액(1,870만 캐나다달러 가치)을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큰 충격을 주기도 했었다. 

세인트 제이콥스(St. Jacobs)에 있는 온타리오 메이플 시럽 박물관(Maple Syrup Museum of Ontario)을 방문하면 끈적끈적하고 흥미로운 메이플 시럽의 역사를 알 수 있다.

#봄, 최고의 메이플 시럽 문화 체험 '슈거 쉑 여행'

메이플 시럽은 봄의 시작을 알리는 전령이다. 동부 캐나다의 농부들은 봄이 되면 특히 분주해진다. 전통적으로, 단풍나무 수액은 양동이에 받아 탱크에 모은 후 말이나 트랙터로 옮겨 가열하면 수분이 증발하면서 달고 끈끈한 시럽이 된다. 최근에는 역삼투, 튜빙 시스템, 고성능 증발기 등을 통해 제조 시간을 줄고 과정은 간소화되었다.

퀘벡 주 메이플 쉑 ©캐나다관광청
퀘벡 주 메이플 쉑 ©캐나다관광청

메이플 시럽 시즌은 보통은 3월에 시작해 4~6주간 지속된다. 캐나다에서 메이플 시럽 시즌을 경험할 수 있는 최고의 장소는 슈거 쉑(Sugar shacks)이다. 슈거 쉑은 메이플 시럽을 만들기 위해 메이플 숲 속에 지어진 작은 건물이다. 

몬트리올이나 퀘벡 시티 근교에는 쉽게 찾을 수 있는 '슈거 쉑'이 110여 개나 있다. 

봄이 되면 아이들과 함께 가까운 슈거 쉑을 방문해 하루를 보내는 것이 캐나다 사람들에게는 중요한 계절의 의례다. 눈 쌓인 메이플 숲에서 마차나 썰매를 타고 메이플 나무와 시럽에 대해서 배우고, 퀘벡 농장 전통의 풍성한 식탁을 즐기는 것으로 겨울과 작별하고 봄을 맞이한다.

퀘벡 주 메이플 쉑 ©캐나다관광청
퀘벡 주 메이플 쉑 ©캐나다관광청

#달달한 '메이플시럽' 식도락 여행은 필수

슈거 쉑의 시즌은 봄철이지만 유명한 슈거 쉑의 경우 연중 식사를 제공한다. 식탁에는 메이플 설탕 파이, 메이플 도넛, 팬케이크, 메이플 태피 등등 메이플 시럽을 사용한 거의 모든 음식과 음료가 올라온다. 

도심에서도 슈거 쉑 경험이 가능하다. 퀘벡 도심에서 퀘벡 전통식을 제공하는 레스토랑 ‘라 부쉬(La Bûche)’에서는 연중 ‘퀘벡의 달고나’로 불리는 메이플 태피를 맛볼 수 있다.

NS-sugar moon farmⒸTourism Nova Scotia
NS-sugar moon farmⒸTourism Nova Scotia

몬트리올에는 새 단장을 하고 더욱더 대기줄이 길어진 오 피에 드 코숑 슈거 쉑(Au Pied de Cochon Sugar Shack)과 메이플 시럽으로 만든 립글로스, 막대사탕, 빈티지 병에 담긴 메이플 시럽 등을 구입할 수 있는 델리스 에라블 앤 시(Délices Erable & Cie)가 흥미로운 장소로 손꼽힌다.

퀘벡주 리고(Rigaud) 지역에 위치한 몽타뉴 수크레(Sucrerie de la Montagne)는 ‘퀘벡 헤리티지 사이트’로 지정된 곳으로, 흥겨운 춤과 노래가 곁들여진 메이플 요리 식사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ON-MapleⒸOntario Tourism
ON-MapleⒸOntario Tourism

 

 

<자료·사진/캐나다관광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