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5 22:37 (일)
단양군 단성면 가산2리, ‘도락산 신선마을’로 재탄생..마을 특성 살린 축제도 개최
상태바
단양군 단성면 가산2리, ‘도락산 신선마을’로 재탄생..마을 특성 살린 축제도 개최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11.1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군 단성면 가산2리가 신선이 살 것 같은 풍경을 지닌 마을 특성을 살려 '도락산 신선마을'로 거듭나고, ‘도락산신선마을축제’도 열린다. 

'도락산 신선마을’ 재탄생은 대한민국 100대 명산인 '도락산'과 '선암계곡'의 상류 상선암이 자리한 마을으로, 신선이 살 것같은 선경을 그린다. 

15일 가산2리 마을광장에서 열리는 이번 ‘도락산신선마을축제’는 단양군과 한국농어촌공사 제천단양지사의 후원으로 진행된 ‘가산2리 마을만들기’사업의 일환이다. 이날 정오부터 열리는 마을 축제에서는 만종리대학로극장에서 펼쳐지는 마을 소재 연극 ‘별유천지비인간’, 국악관현악단 ‘노상풍류’가 진행된다. 

도락산 신선마을
도락산 신선마을

누구나 신선이 되는 환복체험, 마을 특산물로 만드는 식도락 장터, 도락산 보물찾기와 참여공연, 마을브랜드선포식과 마을작품 전시 등도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마을브랜드로 선정된 ‘도락산신선마을’은 지난해부터 마을 주민들의 교육과 워크숍, 선진지 견학 등 다양하고 치열한 숙의 과정을 통해 네이밍과 디자인을 결정했다. 또 가산2리는 ‘도락산신선마을협동조합(이사장 장익환)’을 결성하고 마을브랜드를 활용한 신선한 산채와 음료, 굿즈 등의 상품을 확장해 소득증대에도 연결한다는 전략이다. 

도락산신선마을 브랜드는 태고적부터 병풍처럼 마을을 둘러싼 도락산의 선경과 구름을 타고 다니며 마을을 수호하는 신선의 모습을 형상화해 마을의 브랜드로 삼았다. 

자연 속에서 신선처럼 유유자적 삶을 즐기는 소박한 마을 사람들이 추구하는 삶의 모습을 절제된 색채로 보여준다. 

청정하고 부드러운 구름은 자연에 순응하는 삶의 모습을, 굵고 강인한 산의 형상은 시류에 흔들리지 않고 살아온 단순한 삶과 불굴의 의지를 나타낸다.

도락산 신선마을
도락산 신선마을 브랜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