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6 18:47 (월)
태백시, 황지연못 '선덕비' 정비사업 추진
상태바
태백시, 황지연못 '선덕비' 정비사업 추진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11.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백시(시장 이상호)가 낙동강 발원지로 알려진 '황지연못' 안에 세워져 있는 '선덕비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황지연못에는 황부자 전설 외 좋은 일을 많이 한 사람의 덕행을 기념하는 장규익 선덕비가 설치돼 있다.

태백시 황지연못 선덕비
태백시 황지연못 선덕비

장규익 선덕비는 6·25 전쟁 후 생활고에 허덕이던 황지 지역 주민들(1,500가구 5천여 명)을 위해 당시 황지 파출소장이던 장규익 경사가 본가인 강릉에서 쌀 5백 가마니를 옮겨와 주민들에게 나누어 준 선행을 후손에게 기리기 위해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선덕비를 세워 칭송하고자 했다.

장규익 선덕비는 지난 1955년 9월 폭 37㎝, 높이 88cm, 두께 12㎝로 황지연못 상지에 세워졌으며, 60여 년의 세월의 무게로 노후되어 선덕비 추가 건립을 요구하는 민원이 제기 되기도 했다.

이에 시는 과거 강릉시와 태백시의 협력과 교류의 증거이자 화합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선덕비 정비사업을 강릉 출신인 권혁열 강원도의회 의장과 문관현 도의원의 각별한 관심으로 도비 보조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태백시는 내년 3월 노후된 장규익 선덕비의 반석 설치와 주변 정리 등 정비사업을 통해 지역 향토 문화자원이 사장되지 않고 관광자원으로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태백시 관계자는 “정비사업 추진 시 그동안 제기 되었던 민원사항 등을 잘 헤아려 빈민구휼에 적극 앞장선 장규익 경사의 공을 기리고 그의 홍은과 청렴성이 후대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정비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백시 황지연못 선덕비
태백시 황지연못 선덕비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