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3 16:19 (금)
신안 자은도, '피아노의 섬'된다!..아름다운 섬에 피아노 선율 흐른다!
상태바
신안 자은도, '피아노의 섬'된다!..아름다운 섬에 피아노 선율 흐른다!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11.10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군 'Piano Island' 추진..
내년 5월 피아노의 섬 페스티벌 열려

전남 신안군은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피아노 선율을 함께 만끽할 수 있는 '피아노의 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는 프랑스 북부의 작은 도시 ‘르 투케 파리 플라주’의 피아노 축제 '레 피아노 플리에(Les Pianos Folies)를 벤치마킹한 것으로, ▲1도 1뮤지엄 ▲1섬 1테마정원 등에 이은 신안군 예술섬 신규사업이다. 

신안 피아노의 섬
신안 피아노의 섬 / 사진-신안군

신안군은 이를 위해 지난 7일 관계자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문가와 관계부서가 참여해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으며 자은도를 피아노의 섬으로 명명했다.

자은도는 연륙되기 전부터 해수욕장의 아름다운 일몰을 보기 위해 많은 이들이 찾아오고 있으며, 뮤지엄파크와 씨원리조트&라마다호텔 등 기반시설을 갖추고 있다.

신안군 섬 문화를 이야기할 때 산다이를 빼놓을 수 없다. 산다이는 종합예술로 산다이에서 다뤄지는 음악은 포괄적이고, 섬 사람들의 희노애락이 담겨있다. 피아노의 섬 페스티벌도 문화다양성의 측면에서 섬 산다이의 연장선에 있다. 

신안군은 내년 5월 중 2주간을 ‘제1회 피아노의 섬 페스티벌’ 기간으로 정하고, 국․내외 정상급 피아니스트를 초청한 리사이틀 연주와 성악, 기악 등 공연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신안군 관계자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신안 갯벌과 섬 사람들에게 헌정하는 피아노의 세레나데”라며 “음악이 주는 감동의 메시지가 가정의 달 5월 최고의 선물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