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1 20:26 (수)
안산산업역사박물관, 개관 한 달 만에 명소 ‘우뚝’ 
상태바
안산산업역사박물관, 개관 한 달 만에 명소 ‘우뚝’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11.10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역사박물관 개관 한 달 만에  관람객 1만1천여명 방문하며 지역 명소로 자리매김

경기 안산시가 야심차게 개관한 산업역사박물관이 개관 한 달 만에 많은 관람객이 찾는 명소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10일 시에 따르면 안산시산업역사박물관은 지난 9월 30일 개관 후 약 1만1천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안산산업역사박물관은 지금의 대한민국과 안산의 발전을 있게 한 각종 산업유물이 엄선해 전시하고 있다. 

화랑유원지 남측 1만3천여㎡ 부지에 총 250억 원(국비 28억·도비 21억·시비 201억)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조성된 산업역사박물관은 수도권 최대 산업단지인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의 상징적 의미와 역사성을 담은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됐다.

전시관은 크게 ▲산업과 도시 ▲산업과 기술 ▲산업과 일상 등 3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각 전시실에서는 안산의 도시형성과 산업의 역사부터 안산의 대표적인 산업군, 국내외 일상을 변화시킨 안산의 산업까지 실제 산업현장에서 쓰인 기계와 함께 만날 수 있다.

이 밖에도 경기도등록문화재인 경3륜 트럭 T600, 목제솜틀기와 4D영상실, VR체험실, 산업역사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교육실과 개방형 수장고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관람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안산산업역사박물관은 이달부터 단체관람을 확대하고 다양한 프로그램과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통해 단순한 박물관이 아닌 시 대표 문화복합공간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안산산업역사박물관이 내외국인 모두에게 열린 공간으로서 편히 휴식을 취하고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전시콘텐츠를 개발하고 쾌적한 관람환경 조성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