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경기옛길 10년 만에 550km 모두 복원... 15일 개통식 열려 
상태바
경기옛길 10년 만에 550km 모두 복원... 15일 개통식 열려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10.1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장릉 능침 전경
김포 장릉 능침 전경

경기도 전역으로 뻗어 나가는 550㎞ 대형 탐방로가 탄생했다.

2013년 첫 복원에 나선 경기도의 6개 옛길이 10년 만에 모두 복원돼 오는 15일 개통식을 갖는다.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경기옛길센터)은 오는 15일 오후 2시 김포시 새장터 공원에서 경기 옛길의 6번째 길인 강화길(아라김포여객터미널~강화대교·52㎞) 개통에 맞춰 ‘경기옛길 6대로 개통식’을 열고 본격적인 경기옛길 알리기에 나선다. 

경기 옛길은 조선시대 실학자 신경준 선생이 집필한 도로고(道路考)의 육대로(六大路)를 토대로 길을 걸으며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조성한 역사문화 탐방로다. 

2013년 삼남길(과천~평택·98.5㎞)과 의주길(고양~파주·60.9㎞) 복을 시작으로 2015년 영남길(성남~이천·116㎞), 2020년 평해길(구리~양평·133.2㎞), 2021년 경흥길(의정부~포천‧88.8㎞), 그리고 마침내 올 하반기 강화길(김포옛길) 복원으로 경기 옛길이 완성됐다.

하동천생태농원
하동천생태농원

이번에 완공해 개통식을 갖는 강화길(김포옛길)은 조선시대 강화도로 향하는 주요 간선도로 중 하나로 당산미(堂山尾), 김포아트빌리지, 김포장릉, 김포한강조류생태공원 등 다양한 명소를 품고 있다.

경기옛길 이용 희망자는 사전 예약 등의 절차 없이 자유롭게 방문하면 된다. 

스마트폰으로 완주 인증을 원하는 사람은 전용 앱 ‘경기옛길’을 사용하면 된다. 

앱 사용자는 위치정보(GPS) 기능을 통해 완주 인증을 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주요 지점이나 문화유산 근처에 도착하면 문화유산에 대해 음성해설도 들을 수 있다.  

김현수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10년여에 걸친 복원 작업이 모두 완료돼 경기옛길 전체를 이용할 수 있다”면서 “경기옛길을 통해 경기도의 역사와 문화를 즐기는 한편 건전한 여가 활동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