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개막…인삼산업 한자리에!
상태바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개막…인삼산업 한자리에!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09.30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부터 24일간 풍기인삼문화공원에서 개최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인삼 게이트 앞에서 엑스포 개장 세러모니가 진행되고 있다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인삼 게이트 앞에서 엑스포 개장 세러모니가 진행되고 있다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가 5년간의 준비를 마치고 ‘인삼, 세계를 품고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30일  개막, 24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영주풍기인삼엑스포조직위원회는 30일 경북 영주시 풍기읍 풍기인삼문화공원 주무대에서 국내·외 귀빈들과 인삼업계 주요인사, 관람객 등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행사에 이어 오후 6시 개막식의 화려한 팡파르를 울린다. 

이에 앞서 30일 아침 8시30분 풍기읍 금계리 개삼터 일원에서 주요 초청인사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유제 행사를 진행해 최초로 산삼 종자를 심어 풍기인삼 재배에 성공한 주세붕 선생의 위업을 기리고 엑스포 성공을 기원했다.

박남서 영주시장(초헌관)이 개삼터에서 열린 엑스포 고유제에서 분향하고 있다
박남서 영주시장(초헌관)이 개삼터에서 열린 엑스포 고유제에서 분향하고 있다

이어 9시 30분부터 행사장 정문인 인삼게이트에서 식전 공연을 포함한 개장식을 갖고 개장 선포와 함께 축포와 오색 연막탄이 발사되는 가운데 테이프 커팅 세레모니가 이어졌다. 특별 이벤트로 첫 번째 관람객 환영 행사를 진행한 후 행사장 투어로 공식 개장을 알렸다.

오후 5시부터 펼쳐지는 개막식에서는 인삼엑스포의 미래를 담은 비전영상과 화려한 개막 세리머니,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공식 행사 이후에 이어지는 축하공연에서는 인순이, 송가인, 정동원, 브레이브걸스, 비투비 등 인기가수들이 대거 등장해 흥이 넘치는 개막식을 연출했다. 개막식 피날레는 화려한 멀티미디어 불꽃쇼로 장식했다.

인삼홍보관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인삼홍보관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24일간 개최되는 엑스포 기간 중에는 ‘Everyday Festival’이라는 캐치프레이즈로 매일 문화행사를 추진하고 이에 걸맞은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며 “많은 분들이 이곳에 오셔서 인삼의 가치와 효능을 직접 느끼고 영주의 아름다운 관광 명소도 함께 보시면서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어 가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는 관람객 100만명, 경제효과만 3500억원이 기대되는 이번 풍기인삼엑스포를 통해 고려인삼 종주국으로서 국제적 위상을 재정립하고 인삼산업의 역량결집과 미래가치 창출로 인삼산업의 재도약 발판을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사진/영주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