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10월 황금연휴 트렌드, 근거리로 단기여행 떠난다!
상태바
10월 황금연휴 트렌드, 근거리로 단기여행 떠난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9.28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1박2일·해외 3박4일, 주말·공휴일 이용해 출발
국내 인기 여행지, 강원도, 부산, 경기도, 서울, 제주 순
해외 인기 여행지, 베트남, 태국, 일본, 필리핀, 괌 순

10월 황금연휴, 근거리로 주말 및 공유일을 활용해 단기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놀자와 인터파크가 발표한 ‘미리 보는 2022 황금연휴 여가 트렌드’에 따르면, 황금연휴 기간(10월 1일-10일) 국내(야놀자)·해외(인터파크) 미리 예약 데이터 분석결과, 국내여행은 1박2일, 해외여행은 3박4일 근거리 단기간으로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숙소는 토요일인 10월 1일(32%)과 8일(21%)의 예약이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여행 기간은 1박2일(82%)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해외 패키지 여행 역시 주말과 공휴일을 활용한 3박4일 상품 예약자가 44%로 높은 비중을 보였다.

국내 지역별 숙소 예약률은 강원도가 25%로 1위를 기록했고, 부산(20%), 경기도(19%), 서울(19%), 제주(16%)가 뒤를 이었다. 서울이 새롭게 순위권에 진입했고, 강원도·경기도·서울이 전체 예약의 60% 이상을 차지해 수도권에서 자차 이동이 가능한 지역에 대한 선호도가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숙소 유형별로는 거래액 기준 호텔(43%)과 펜션(36%)이 각각 1, 2위를 차지해 프리미엄 숙소의 인기를 입증했다.

해외 인기 여행지는 패키지 기준 베트남(23%)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태국(11%), 일본(10%), 필리핀(10%), 괌(6%) 순으로 나타났다. 국제선 항공권도 괌(12%), 다낭(9%), 방콕(9%), 나리타(5%), 세부(4%) 순으로, 가까운 동남아시아와 일본 지역이 강세를 보였다.

야놀자 관계자는 “이번 연휴기간에는 국내의 경우, 수도권 인근 지역 선호도와 프리미엄 숙소의 지속적인 인기가 두드러졌다”면서, “해외여행 역시 이동거리가 짧아 부담 없는 동남아시아와 일본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공휴일을 활용한 단기 여행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