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실내는 유지
상태바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실내는 유지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9.2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주 월요일(26일)부터 야외에서의 마스크 착용의무가 전면 해제된다.

이에 따라 50인 이상이 모이는 야외집회, 공연·스포츠 경기관람 시에도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다만, 실내에서의 마스크 의무 착용은 당분간 유지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예방접종·치료제·병상 등 전반적 면역수준·대응역량 향상, ▲실내보다 크게 낮은 실외 감염위험, ▲해외 국가 대다수 실외 착용 의무 부재, ▲60세 이상 비중이 적은 공연·스포츠경기 관람 특성 등이 고려됐다. 

한 총리는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며 “감염예방을 위해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주기적 환기와 같은 방역수칙은 여전히 최선의 방역수단”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국민 1만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와 관련, “백신접종과 자연감염을 통해 약 9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특히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률은 약 57%로 같은 기간 확진자 누적발생률 38%보다 약 19%포인트 높게 나타났다"며 "이는 20% 내외의 미확진 감염자가 존재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항체 수준 변동에 대한 장기 추적조사를 하는 등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축적해 대책 수립에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지금도 21만여명의 국민이 재택치료를 하고 있고 요양병원과 시설에 계신 36만 어르신들은 면회 온 자녀의 손조차 잡지 못하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는 방역당국이 긴장을 놓지 않고 분발해야 하는 이유”라며 “코로나19를 완전히 극복하는 날까지 정부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