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4:14 (월)
대전시, ‘다시찾는 대전맛집 100선’ 맛 책자·맛 지도 출간
상태바
대전시, ‘다시찾는 대전맛집 100선’ 맛 책자·맛 지도 출간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09.2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개추천 1,000곳 대상 빅테이터 분석, 현장검증 후 100곳 선정

대전시는 대전의 음식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맛집 책자 ‘다시 찾는 대전 맛집 100선’과 맛집 지도 ‘다시 그린 대전 맛 지도’를 출간했다.

이번 맛 책자와 맛 지도는 한국음식문화진흥연구원이 주관해 지난 4월부터 대전의 식당과 커피전문점, 디저트 카페 등 2만 3천여 곳을 대상으로 시민추천을 받아, 빅데이터를 활용해 1000곳을 분석한 후 200곳을 1차로 선정했다. 이어 대학교수, 맛칼럼니스트, 유튜버, 블로거, 요리사, 언론인 등 각계 전문가와 시민 등 15명의 편집위원들이 3개월 동안 현장 검증을 실시, 최종 100곳을 선정했다.

맛 책자는 맛과 서비스․위생, 시설․분위기, 가격대비만족도 등 4개 항목에 걸쳐 각각 별(☆), 숫자(5개 만점)로 평가해 이용자의 편의를 돕는다. .

또 업소의 탄생 배경과 주인의 음식에 대한 생각과 음식 재료, 이용 방법, 영업시간, 주차장 등 다양한 정보와 함께 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상호별 등의 목차도 수록했다.

맛 지도에는 대전 지도를 배경으로 100개 업소를 위치에 맞게 사진과 상호, 대표 메뉴, 전화번호 등으로 표기해 한눈에 원하는 지역의 맛집을 찾아볼 수 있도록 제작했다.

맛 책자 및 맛 지도는 대전지역 관광안내소, 호텔 등 숙박업소 등 다중집합장소 등에 배포될 예정이다.

맛 책자와 맛 지도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사)한국음식문화진흥연구원 대전맛 책자 제작 편집위원회로 문의하면 된다.

대전시 지용환 보건복지국장은 "대전은 교통과 행정의 중심이자 과학도시로서 고유한 음식보다는 팔도의 다양한 음식이 자기만의 색깔로 재창조돼 존재하는 맛있는 음식이 있는데도 ‘먹을 게 없다’는 인식이 있다"며, “이번 책과 맛지도 발간을 계기로‘맛 잼 도시 대전’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