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13:53 (월)
윤석열 정부 문화정책 방향·과제 수립 위해 현장 의견 모은다!
상태바
윤석열 정부 문화정책 방향·과제 수립 위해 현장 의견 모은다!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09.15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회 19~20일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새 정부 문화정책의 방향과 과제를 수립하기 위한 토론회를 오는 19일~20일 서울 중구 콘텐츠코리아랩에서 열고 문화, 체육, 관광 분야 전문가 등 현장 의견을 수렴한다.

이번 토론회는 관심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토론회 1일 차인 19일에는 정갑영 전 문광연 원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예술창작 환경 조성, ▲ 지방시대 실현을 위한 지역문화정책 모색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이어간다.

9월 20일(화)에는 ▲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위한 공정한 문화 누림, ▲매력적인 한국 문화콘텐츠 발전 확산, ▲ 새 정부 관광정책 중장기 발전 방향을 주제로 다룬다. 체육 분야는 9월 16일(금),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리는 ‘제1차 스포츠진흥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유관 기관 2차 토론회’를 통해서도 의견을 수렴한다.

문체부는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올해 하반기에 새 정부 문화정책을 수립한다.

기존 정책의 성과와 한계를 분석하고 환경 변화에 대응하면서 새 정부 국정과제와 연계한 짜임새 있는 문화·관광·체육 정책의 방향을 정립하는 한편, 새 정부 문화정책 발표와 연계해 분야별 주요 정책도 연속적으로 수립해 발표할 계획이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언급한 ‘공정한 문화의 접근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정책 방향도 집중 모색한다.

문체부 전병극 제1차관은 “우리 문화는 누구나 자유롭게 누리면서 국민의 행복을 책임지는 한편, 그 매력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라며 “자유를 기반으로 독창성과 도전정신을 높이는 창작환경을 조성하고, 누구나 공정하고 차별 없이 문화를 누리면서, 대한민국을 문화를 통해 번영하는 세계 일류 문화 매력 국가로 만들기 위한 정책을 짜임새 있게 수립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