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문체부, 인천‧통영 ‘야간관광 특화도시’ 선정...최대 4년간 성장 지원
상태바
문체부, 인천‧통영 ‘야간관광 특화도시’ 선정...최대 4년간 성장 지원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09.05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신규 관광객 110만 명 유치·일자리 3천 개 창출 기대

인천시와 경남 통영시가 홍콩의 심포니 오브 라이트(라이트 쇼)와 호주의 비비드 시드니(세계 최대 빛 축제)처럼 밤이 매력적인 도시로 육성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사장직무대행 신상용, 이하 관광공사)와 함께 공모를 통해 첫 번째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국제명소형’에 인천광역시, ‘성장지원형’에 경남 통영시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양 도시에는 올해 각각 국비 7억 원과 3억 원(동일 규모 이상 지방비 별도)을 지원하고 평가를 거쳐서 최대 4년간 ‘밤이 더욱 매력적인’ 우리나라 대표 야간관광 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야간관광 특화도시’는 관광객이 지역에 하루 더 머무를 수 있도록 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육성하고자 새 정부 국정과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는 세계적 수준의 야간관광 매력도시로 성장할 ‘국제명소형’과 지역의 차별화된 콘텐츠로 새로운 도시브랜드를 창출할 ‘성장지원형’으로 나눠 진행했다.

국제명소형에 선정된 인천시는 ‘월미관광특구(월미도·개항장)’와 미래도시 ‘송도’를 연결해 100년의 밤이 공존하는 ‘빛의 도시, 인천’으로의 도약을 꿈꾼다.

이를 위해 송도센트럴파크와 월미도, 개항장ㆍ자유시장을 핵심 권역으로 정서진, 수봉공원, 청라호수공원까지 사업을 연계할 예정이다. 

야간관광 특화도시 구상도(안).사진=문체부
야간관광 특화도시 구상도(안).사진=문체부

인천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신규 관광객 110만 명 유치, 소비지출액 770억 원 유발과 일자리 3,000개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성장지원형에 선정된 통영시는 ‘밤 아홉 시, 통영 오광(五光)’을 주제로 과거 삼도수군통제영의 밤 문화(12공방)와 전통문화예술자원(통영 오광대, 옻칠 등)에 기반한 통영만의 야간관광을 계획했다. 

대한민국 대표 야간관광 콘텐츠인 ‘디피랑(벽화들이 살아 움직이는 빛의 정원)’을 중심으로 동피랑, 강구안, 통제영, 서피랑까지 오방색으로 물들인 야간관광 르네상스를 통해 2027년 맞이할 남부내륙철도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앞으로 ‘야간관광 특화도시’에 특화된 홍보마케팅은 물론 야간관광 콘텐츠와 경관 명소, 관광 여건 등 국내외 분야별 자문위원단을 통해 사업 단계별 맞춤형 상담을 지원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두 도시가 야간관광의 선도모델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그동안 밤에는 볼거리가 부족했던 도시가 야간관광으로 활성화되면 지역경제와 관광 분야 신산업이 발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공모사업에 28개 지자체가 지원해 경쟁이 뜨거웠던 만큼 내년에는 정부안에서 현재 14억 원인 예산을 34억 원으로 늘려 인천시와 통영시 외에도 좀 더 많은 지자체가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