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5 22:37 (일)
포항시,해수욕장 피서객 24만 유치...21일 폐장, 
상태바
포항시,해수욕장 피서객 24만 유치...21일 폐장,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08.21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룡포해수욕장 오징어 맨손잡이 체험행사.사진=포항시

포항시는 영일대해수욕장 등 지난달 9일부터 44일간 운영해 온 6개 지정해수욕장을 21일 일제히 폐장했다고 밝혔다.

올해 포항의 지정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은 24만여 명으로 지난 13만여 명 보다 약 2배 가까이 많았다.

시는 해수욕장 개장에 앞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수칙 안내를 비롯해 피서객들의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안전 및 각종 편의시설을 확충 정비하고, 해수욕장별로 특색 있는 체험행사를 진행한 점이 피서객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월포해수욕장’에서 전통어업기법인 후릿그물을 이용한 고기잡이 체험.사진=포항시

6개 해수욕장 중 가장 많은 피서객이 모인 ‘월포해수욕장’은 전통어업기법인 후릿그물을 이용해 맨손으로 고기를 잡는 체험행사를 주말마다 개최하고, 여름 밤바다를 만끽할 수 있는 ‘월포 락페스티벌’을 개최 피서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영일대 해수욕장 샌드페스티벌.사진=포항시
영일대 해수욕장 샌드페스티벌.사진=포항시

동해안에서 가장 넓은 백사장을 갖춘 ‘영일대해수욕장’은 국제해양레져위크 행사의 일환으로 ‘샌드페스티벌’과 ‘해변가요제’, ‘벤토나이트 축제’, ‘한여름 바다와 청소년 파티’ 등 다채로운 행사를 선보여, 지역민과 피서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구룡포해수욕장’에는 해변가요제 및 각종 레크리에이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축제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고, 특히 ‘오징어 맨손잡이 체험행사’은 관광객들의 재미를 더했다.

도구해수욕장’ 맨손 조개잡이 체험.사진=포항시

명주조개 산지로 잘 알려진 ‘도구해수욕장’에선 ‘맨손 조개잡이 체험’과 해변노래자랑이 열려 피서객들에게 여름 추억을 안겨줬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내년에도 해양관광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다시 찾고 싶은 해양문화관광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