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4:14 (월)
인천공항공사-스위스포트 인터내셔널, 항공물류 경쟁력 강화 방안 모색
상태바
인천공항공사-스위스포트 인터내셔널, 항공물류 경쟁력 강화 방안 모색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8.1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글로벌 지상조업사인 스위스포트 인터내셔널과 지난 17일 상호협력회의를 갖고 '항공물류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협력회의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과 스위스포트 인터내셔널 브래드 모어(Brad Moore) 아시아‧오세아니아지역 총괄책임자 및 스위스포트코리아 김종욱 사장 등 양 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특히 스위스포트 인터내셔널이 인천공항에 온도 민감 화물, 의약품, 전자상거래 등 신성장‧고부가가치 화물을 유치하기 위해 추진 중인 항공화물사업 확대 및 시설투자 등 관련사항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스위스포트 인터내셔널은 전 세계 45여 개국 119개 화물운영시설에서 연간 5.1백 만 톤의 화물을 처리하는 글로벌 지상조업사로, 지난 2005년 7월 국내 글로브코리아의 지분을 인수한 이후 꾸준히 성장, 2021년에는 700여 명의 종사자가 근무하며 연간 12.8만 톤의 화물을 처리하는 등 인천공항 내 주요 항공물류기업으로 자리매김 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공사는 글로벌 항공물류기업들의 투자 유치를 통해 인천공항의 항공물류 경쟁력을 강화하고 나아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등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2030년 미래형 스마트 화물터미널 개발을 위한 단계별 과제로 시범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국적 항공사 및 국내 물류 전문기업들과 공동으로 항공화물처리 전 과정에 대한 자동화와 프로세스 간소화, 적용 기술들에 대한 세부 운영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