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4:14 (월)
'붉노랑상사화' 활짝 피어난 부안 변산마실길 제2코스 걸으며 힐링
상태바
'붉노랑상사화' 활짝 피어난 부안 변산마실길 제2코스 걸으며 힐링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08.18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 해넘이 겹쳐 환상적인 절경 선사, 제3코스 적벽강노을길도 명소
부안 변산마실길 붉노랑상사화
부안 변산마실길 붉노랑상사화

전국에서 가장 아름답고 특색 있는 부안 변산마실길 제2코스(송포∼성천항)에 붉노랑상사화가 다음 주말부터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되면서 관광객 및 탐방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부안군은 부안 변산마실길 제2코스의 붉노랑상사화가 오는 20∼27일 최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돼 전국의 사진작가와 관광객 및 탐방객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부안 변산마실길 붉노랑상사화
부안 변산마실길 붉노랑상사화

붉노랑상사화는 잎이 있을 때는 꽃이 없고 꽃이 있을 땐 잎이 없어 ‘잎은 꽃을, 꽃은 잎을 그리워 한다’는 애절한 사연을 담고 있는 꽃으로 매년 가을로 접어드는 시기 부안을 찾는 관광객 및 탐방객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전국에서도 유명한 서해바다 일몰과 함께 붉노랑상사화를 감상할 수 있어 무릉도원을 보는 듯한 황홀경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안 변산마실길 붉노랑상사화
부안 변산마실길 붉노랑상사화

또 날이 선선해지기 시작하는 늦은 여름 부안 변산마실길 제3코스를 걸어보는 것도 추천한다.

제3코스가 품고 있는 적벽강과 채석강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앞두고 있어 조만간 세계적인 핫플레이스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부안 변산마실길은 붉노랑상사화와 서해바다의 해넘이를 함께 볼 수 있는 곳으로 황홀한 장관을 연출한다”며 “무더운 여름 힐링할 수 있는 산·들·바다가 아름다운 부안에서 가족과 연인, 친구들이 아름다운 추억을 쌓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안 변산마실길 붉노랑상사화
부안 변산마실길 붉노랑상사화

 

<사진/부안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