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4:14 (월)
양반도시 달군 '안동 썸머페스티벌', 성장 가능성 확인 
상태바
양반도시 달군 '안동 썸머페스티벌', 성장 가능성 확인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8.16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안동 썸머페스티벌’ 모습.사진=안동시

‘2022 안동 썸머페스티벌’이 ‘시민과 관광객의 열띤 호응’과 ‘성장 가능성’이란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안동썸머페스티벌은 ‘리버사이드 바캉스(불멍·물멍축제)’라는 슬로건으로 지난 주말(13~15일)을 이용해 열렸다.

이 축제는 올해 처음 낙동강 음악분수 일원에서 선보였음에도 1만 5천이 넘는 시민과 관광객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2022 안동 썸머페스티벌’ 모습.사진=안동시

특히 물놀이 시설이 부족한 안동에 청소년과 성인들이 신나게 즐길 수 있는 물놀이 장소를 제공했다. 

또한, 안동에서 최초로 진행한 EDM(클럽, 페스티벌, 파티에서 사용되는 전자음악) 파티 또한 새로운 시도로서 성공적이었다는 평이다.

2022 안동 썸머페스티벌’ 모습.사진=안동시

 

안동시 관계자는 “썸머페스티벌 기간에 궂은 날도 있었지만, 많은 분의 성원이 있었기에 축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내년에는 더욱 풍성한 콘텐츠로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