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9 18:20 (금)
금산축제관광재단, 관광지 돌며 쓰레기 담는 친환경여행 ‘쓰담트레블’ 전개
상태바
금산축제관광재단, 관광지 돌며 쓰레기 담는 친환경여행 ‘쓰담트레블’ 전개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08.04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산축제관광재단은 친환경 여행 의식을 고취하고자 관내 10개 관광명소의 쓰레기를 치우는 ‘쓰담트레블’ 캠페인에 나선다.

이 캠페인은 금산군마을만들기협의회에서 운영을 맡아 오는 11월 5일까지 진행된다.

예정된 쓰담트레블 추진 관광명소는 △제원면 원골 △군북면 산꽃벚꽃마을오토캠핑장 △부리면 무지개다리 △추부면 요광리은행나무 △복수면 목소리 마을 △진산면 행정리 저수지 △남이면 12폭포 △금산읍 인삼축제장 △남일면 황붕리 봉황천 △부리면 적벽강 등이다.

지난 7월 30일 진행된 금산 제원면 원골에서 진행된 쓰담트레블 캠페인

지난 7월 30일 금산군마을만들기협의회 회원 20여 명과 제원면 원골에서 진행된 첫 번째 프로그램에서는 쓰레기를 줍고 관광객들에게 친환경 여행을 홍보했다.

재단은 이후 일정으로는 SNS를 통해 관광객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캠페인 내용이 담긴 벽화를 제작해 관광객들이 자연환경을 훼손하지 않고 즐기는 친환경 여행을 홍보한다는 복안이다.

재단 관계자는 “관광지 중심으로 탄소 중립을 실천하고 ESG 가치 확산을 위해 쓰담트레블, 비치코밍, 플로깅, 씨낵 등 행사가 활발하게 펼쳐지고 있다”며 “이번 추진되는 프로그램도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 최대 규모의 축제 중 하나인 금산인삼축제 기간에 맞춰 쓰담트레블 캠페인을 진행하고 ‘Always clean 금산’을 유지하기 위해 봉사할 계획”이라며 “주민들과 관광객들의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지난 7월 30일 제원면 원골에서 진행된 쓰담트레블 캠페인
지난 7월 30일 제원면 원골에서 진행된 쓰담트레블 캠페인

 

<사진/금산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