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9 18:20 (금)
장성군, 군민과 함께 ‘1000만 관광 시대' 개척
상태바
장성군, 군민과 함께 ‘1000만 관광 시대' 개척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8.01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 대표 관광지 축령산 편백숲./사진=장성군
장성 대표 관광지 축령산 편백숲./사진=장성군

전남 장성군이 ‘2030 장성군 관광자원개발 기본계획 용역’을 주민 참여형 계획수립 방식으로 추진한다.

‘2030 장성군 관광자원개발 기본계획 용역’은 장성 관광산업의 미래 청사진을 그리는 사업으로, 장성군 관광자원의 가치를 높이고, 시대 흐름을 반영해 콘텐츠화할 수 있는 길을 제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용역은 새로운 관광자원 개발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유산 필암서원, 백양사, 축령산 편백숲, 남창계곡, 황룡강, 장성호 수변길 등 장성 고유의 관광자원을 지속적으로 특화시킬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핵심이다.

민선8기 장성군은 ‘1000만 관광시대’를 열어 코로나19, 세계경제 위기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회복시키겠다는 목표를 제시하고 있어, 이번 용역에 대한 지역민의 관심이 높다.

주목할 점은 관광계획 수립 과정에 군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군은 공식 누리집(홈페이지)에 군민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누구나 자유롭게 의견을 펼칠 수 있도록 했다.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주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읍면별 주민회의와 사회단체 토론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장성군이 과거의 명성을 회복하고 ‘군민 행복시대’를 열어가는 길을 관광산업에서 찾겠다”고 강조하면서 “주민 의견을 잘 수렴해 장성 발전을 이루는 근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