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5 21:43 (일)
인터파크, 7월 해외 송출객수 급증...1분기 전체 대비 566% 증가
상태바
인터파크, 7월 해외 송출객수 급증...1분기 전체 대비 566% 증가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7.2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이전 절반 수준 회복

본격적인 여름 성수기의 시작과 국내외 출입국 규제 완화로 해외여행 수요가 급증하면서 인터파크의 7월 해외 송출객수는 전월 대비 93% 증가했다.

특히 7월 한달 해외 송출객수는 정부가 해외 입국자의 격리의무를 면제하기 전인 올 1분기 전체 송출객수와 비교해도 566% 급증했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도와 비교해도 절반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여행업계의 위기 속에서도 분야별 핵심인재를 영입해 사업역량을 강화하고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로 풀이된다.

인터파크는 대다수의 여행기업들이 인원 감축, 유급휴가 등을 시행한 것과 달리 전 직원 정상근무를 통해 국내외 상품 소싱에 집중해왔다.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서비스도 선제적으로 도입했다. 인터파크는 지난 5월부터 안전한 여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해외여행 안심보장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인터파크 기획 여행상품을 이용하면 귀국 항공료, PCR 검사비, 체류비용 등 해외여행 중 코로나19 확진 시 필요한 다양한 현지 서비스와 체류 비용을 지원한다.

염순찬 인터파크 여행사업본부장은 “인터파크의 빠른 해외 송출객수 신장세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사업역량을 강화하고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도입해 패키지·자유여행객을 동시에 흡수한 결과”라며, “여행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만큼, 더욱 다양화될 고객 니즈를 반영한 여행상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