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11:35 (월)
하동 ‘설산습지’ 휴가철 가족 생태관광지 지정
상태바
하동 ‘설산습지’ 휴가철 가족 생태관광지 지정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07.2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 화개골 탄소 없는 마을의 설산습지

경남 하동군 지리산 화개골 탄소 없는 마을의 설산습지가 휴가철 가족과 함께하기 좋은 생태관광지로 선정됐다.

25일 하동군에 따르면 설산습지는 올해 경남도가 추천하는 도내 생태관광지 9개소 중 하나로, 탐방프로그램을 운영해 가족 단위 5인 이상 단체가 예약하면 자연환경해설사의 해설을 들을 수 있다.

설산습지는 부처님이 고행했다는 히말라야 설산의 이름을 딴 것으로, 30년 전에는 전답이었지만 사람이 떠나면서 휴경상태로 유지돼 빼어난 자연환경을 자랑하고 있으며, 지리산 동·식물의 안식처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로 개장한 지 4년째 되는 설산습지는 정승이 3명 태어났다는 지리산 끝마을 화개면 삼정마을에서 1㎞ 떨어진 해발 750~765m 부근에 위치하며 습지 3000m²와 탐방로 1㎞로 이뤄졌다.

탐방객들은 탐방로를 등반하며 설산습지의 유래와 주변 생태의 해설을 듣고 설산습지에 조성된 관찰데크와 데크쉼터에서 생태체험 프로그램도 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의신베어빌리지(사무장 최다희)에 문의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설산습지에서 휴가객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을 치유하고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