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4:14 (월)
아시아나,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하늘길 연다... 2년 4개월만에 운항 재개
상태바
아시아나,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하늘길 연다... 2년 4개월만에 운항 재개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7.2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부터 매주 토요일 주 1회 운항

아시아나항공이 국적사로는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베이징 하늘길을 다시 연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3일(토) 첫 편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주 1회 운항하며, 오전 8시 20분에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오전 09시 40분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에 도착, 돌아오는 편은 현지 시각 12시 40분에 베이징을 출발해 15시 55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이번 인천~베이징 노선의 운항 재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2020년 3월에 중단된 후 2년 4개월 만이며, 298석의 A330 기종이 투입된다.

아시아나항공 A321NEO 항공기
아시아나항공 A321NEO 항공기

아시아나항공 담당자는 “인천-베이징 노선은 코로나 이전 연간 약 110만명의 수요가 있었던 한중 정치·경제 교류의 핵심 노선”이라며, “그간 운항 재개 필요성이 꾸준히 논의되어 온 만큼 양국 고객들의 편의가 더 높아질 수 있도록 노선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향후 점진적으로 운항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인천-베이징 노선 운항 재개를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한다. 운항개시일부터 3개월간 ▲ 특가 항공권 ▲ 무료 추가 위탁수하물 제공 ▲ 인천~베이징 노선 전용 카운터 운영(인천공항) 등 혜택을 제공할 계획으로, 자세한 사항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인천~베이징 노선을 포함해 인천~난징, 인천~창춘, 인천~하얼빈 노선을 각 주 1회 운항하고 있으며, 한-중간 운항 확대를 통해 양국간 경제협력을 위한 가교 역할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