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2 16:02 (일)
여름방학, 아이와 함께 '달빛곤충탐구생활' 해볼까!
상태바
여름방학, 아이와 함께 '달빛곤충탐구생활' 해볼까!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07.2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자연환경연수원, 21일 군산, 28일 전주, 8월 5일 익산 등 총 3회 진행

여름방학을 맞은 아이와 함께 밤에 곤충을 관찰하는 '달빛곤충탐구생활'을 해보는 건 어떨까. 전라북도자연환경연수원은 야간 생태계를 관찰하는 '달빛곤충 탐구생활'을 운영한다.

'달빛곤충 탐구생활'은 지역 내 생태적 특징이 뚜렷한 장소에 수은등을 설치, 불빛에 모이는 곤충을 관찰하는 가족 대상 야간등화 프로그램이다. 평소 낮에 만나기 어려운 곤충을 관찰하고 시간대별, 서식지별로 달라지는 곤충 분포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7월 21일 군산을 시작으로 28일 전주, 8월 5일 익산까지 총 3회에 걸쳐 운영된다.

야간에 곤충을 관찰하는 '달빛곤충탐구생활' 참가자 모습
야간에 곤충을 관찰하는 '달빛곤충탐구생활' 참가자 모습

군산(21일)에서는 다양한 수생곤충을 만날 수 있으며, 전주(28일)에서는 관찰지가 산과 인접하여 대형 나방, 풍뎅이류를 비롯해 사슴벌레와 하늘소류를 관찰할 수 있다. 익산(8월 5일)은 평야가 많은 지형 특성상 중·소형 나방과 논에 서식하는 곤충을 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참가 신청은 전라북도자연환경연수원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김종만 전라북도자연환경연수원장은 “야간 곤충 관찰을 통해 지역 생물자원 분포 현황을 파악하는 일은 기후위기로 파괴되는 서식지와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한 첫걸음”이라며 “앞으로 13개 시, 군을 비롯해 도내 주요 생태 서식지로 프로그램을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라북도자연환경연수원은 지난 2019년부터 매년 여름마다 '달빛곤충 탐구생활'을 운영, 지역 생태자원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 왔으며 기후위기로 인한 서식지 감소를 막고 생태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해왔다. 

<사진/전라북도자연환경연수원>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