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5 17:56 (수)
은어 잡고 물놀이 즐기는 신나는 여름축제 ‘영덕황금은어축제’ 29일부터 개최 
상태바
은어 잡고 물놀이 즐기는 신나는 여름축제 ‘영덕황금은어축제’ 29일부터 개최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07.19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최근 2년간 중단됐던 영덕군의 대표적인 여름 축제 ‘영덕황금은어축제’가 여름휴가철에 맞춰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영덕읍 오십천 둔치 일원에서 열린다.

지난 2019년에 진행된 영덕황금은어축제
지난 2019년에 진행된 영덕황금은어축제

‘다시 On 영덕황금은어, On 몸으로 즐기자!’란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대형 그늘막 무대에서 색소폰 앙상블, 주제별 버스킹 공연, 마술 등의 공연과 함께 은어 반두잡이 체험, 은어 숯불구이 체험, 가족 물놀이 체험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이벤트로 구성돼 아름다운 자연을 벗 삼아 가족 단위 참가자들에게 힐링과 추억의 시간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과거 임금님께 진상됐던 영덕군의 대표 여름철 과일인 복숭아 판매와 프리마켓, 홍보부스 운영으로 지역의 우수특산물을 접하고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지난 2019년에 진행된 영덕황금은어축제
지난 2019년에 진행된 영덕황금은어축제

이번 축제의 주 체험행사인 은어 반두잡이는 입장료 10,000원, 반두 구입비로 7,000원이 필요하지만 반두 반납 시 행사장에서 쓸 수 있는 3,000원 상당의 쿠폰을 받을 수 있다.

축제를 주관하는 영덕황금은어축제 추진위원회 최병일 위원장은 “가족과 함께 맑고 깨끗한 오십천에서 수박향 가득 머금은 황금은어와 달콤한 복숭아를 먹으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며, “남녀노소 모두가 안전하고 불편함 없이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되도록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영덕군의 특산물 황금은어는 아가미 뒤쪽의 황금빛 문양이 다른 지역의 은어보다 유난히 진하고 뚜렷한 특싱을 가지고 있다. 맑고 깨끗한 오십천에서 자라 비린내 없이 맛이 담백하고, 특유의 수박향이 진하게 나 손꼽히는 별미로 통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