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5 17:56 (수)
‘머드 트레인’ 타고 탁 트인 보령 대천해수욕장 경관 감상하세요!
상태바
‘머드 트레인’ 타고 탁 트인 보령 대천해수욕장 경관 감상하세요!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07.15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머드 트레인’ 15일 시범운영 거쳐 16일 정식 운행..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 1일 8회 운행

보령시는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 개최를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대천해수욕장 ‘머드 트레인’이 15일 시범운행을 거쳐 16일부터 박람회 기간에 정식 운행한다.

머드 트레인은 머티·머피 캐릭터를 활용하여 동력차 1대와 객차 3대로 (재)보령축제관광재단에서 약 2년에 걸쳐 제작됐으며, 주행속도는 시속 25km 내외로 운행하여 탑승객들에게 탁 트인 해수욕장과 바다 경관을 선사한다.

머드트레인
머드트레인

운행노선은 해변을 따라 차 없는 거리로 지정된 노을광장, 만남의광장, 머드광장 구간을 왕복 운행하며 소요 시간은 약 10분이다.

운행 시간은 매일 오전 10시에서 오후 5시까지로 1일 8회 운행되며, 입장권은 노을광장과 머드광장에 설치된 매표소에서 구매할 수 있다.

운행요금은 성인 3000원, 청소년 2000원, 어린이 1000원이며, 보령시민과 국가유공자, 장애인 및 동행보호자 1인, 65세 이상은 20% 할인된다.

머드트레인
머드트레인

머드 트레인은 하루 평균 약 300명의 관광객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색적인 볼거리와 체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트레인은 축제 운영의 전문성이 있는 (재)보령축제관광재단이 운영하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하루 2회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안전요원을 배치해 운행할 계획이다.

김동일 시장은 “머드 트레인이 대천해수욕장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길 기대한다”며 “보령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관광보령 이미지에 맞는 새로운 콘텐츠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사진/보령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