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2 16:02 (일)
충남연구원, “서천 갯벌‧유부도 보전 정책 적극 마련해야”
상태바
충남연구원, “서천 갯벌‧유부도 보전 정책 적극 마련해야”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07.0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 유부도에 날아든 철새무리./사진=충남연구원
서천 유부도에 날아든 철새무리./사진=충남연구원

지난해 7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에 이어 지난 5월 국제적 생태도시인 ‘람사르습지도시’로 확정된 충남 서천 갯벌을 보전하기 위한 정책을 적극 마련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

서천 갯벌은 국내에 오는 도요물떼새의 절반 이상이 번식지 및 월동지로 이용하는 등 국제적 철새 이동 경로상의 중요 서식지인 것으로 알려 있다.

충남연구원 정옥식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CNI 정책현장’ 리포트를 통해 “서천 갯벌 내에서도 가장 핵심적인 공간인 유부도는 철새 서식 개체 수가 가장 많고, 멸종위기종이 다수 서식하고 있다”면서 “새만금 매립 이후 도요물떼새 무리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으며, 붉은어깨도요는 전 세계 생존 개체수의 78%가 사라져 국제적 멸종위기종에 등재되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정 선임연구위원은 “서천 갯벌의 세계자연유산 등재는 생태관광 운영 측면에서 일종의 ‘브랜드 효과’가 매우 높아, 이를 활용한 생태관광을 제대로 연계시킨다면 지역발전과 환경보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유부도의 경우 국제환경단체인 ‘Birdlife International’ 등이 주관해 보존사업과 교육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등 국제사회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어 중앙정부와 지자체, 유관단체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연구원은 서천 갯벌의 세계자연유산 등재 지원을 비롯해 UN WTO(세계관광기구) 주관의 ‘세계 8대 철새생태 관광지’ 선정 사업 지원, 지역활동가들과 공동으로 저어새 집단 번식지 모니터링, 생물서식지의 생태관광 자원화 연구 등 다양한 연구활동을 추진해 오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