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9 18:20 (금)
클룩, 해외여행 장려 '글로벌 워케이션 근무제도' 도입
상태바
클룩, 해외여행 장려 '글로벌 워케이션 근무제도' 도입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6.29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30일간 전 세계 어디에서나 일하고 여행할 수 있어

클룩은 워케이션 트렌드에 발맞춰 전 세계 어디에서나 여행하고 일할 수 있는 워케이션 근무제도를 새롭게 도입한다. 

클룩 직원들은 개인 연차를 사용하지 않고도 근무일 기준 최대 30일간 전 세계 어디서나 일과 여행을 함께할 수 있다.

해외여행이 점진적으로 회복됨에 따라, 클룩은 직원들이 지난 2년간의 갑갑한 생활에서 벗어나 다시 세계를 여행하면서 열정과 영감을 되찾기를 희망하며 워케이션 제도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일과 여가를 결합한 워케이션을 통해 직원들은 여가 시간에 원하는 목적지를 탐색하고 현지 문화에 몰입할 수 있다.

캐리 쉑(Cary Shek) 클룩 P&C(People and Culture) 부문 부사장은 "많은 기업들이 현재 재택과 사무실 근무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근무 형태를 모색하고 있다"며 "클룩은 책상에 얽매인 브랜드가 되기보다, 직원 모두가 여행자로서 전 세계 어디에서나 여행하고 일할 수 있도록 하는 워케이션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고 워케이션 도입 이유를 밝혔다.

이어 “클룩 직원들이 급여를 그대로 받으면서 일할 수 있는 동시에, 지난 2년 동안 놓쳤던 세계 곳곳을 여행하는 즐거움을 다시 한번 경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최근 몇 년 동안 원격 근무와 웰빙을 위해 여유 있는 여행을 추구하는 경향이 뚜렷해졌다. 

구글의 2021년 조사에 따르면 최근 워케이션 트렌드가 부상함에 따라 아태지역 평균 체류 기간이 2019년 3.5일에서 2021년 5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자 4명 중 1명은 여행 시 2주 이상 체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여행자들은 팬데믹 이전과 같이 여러 국가를 여행하는 것보다 한 곳을 집중적으로 체험하는 형태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이는 억눌려왔던 여행 욕구가 터져 나오는 보복 심리와 팬데믹 기간의 긴장 상태에서 벗어나 최대한 휴식을 취하고 싶은 마음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해외여행 수요 또한 증가하고 있다. 클룩의 내부 데이터에 따르면 5월 글로벌 해외여행 예약은 올 초 대비 4배 이상 증가하며 빠른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해외여행으로 가장 많이 찾는 곳 1위는 싱가포르로 나타났고, 태국과 한국은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호주,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뉴질랜드, 태국, 영국 등도 순위에 올랐다.

클룩은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해외여행 수요증가에 대비 여행 상품과 서비스 강화에도 힘써왔다. 클룩에 등록된 여행 액티비티 상품과 서비스는 2019년 10만개 수준에서 2021년 49만개 이상으로 4배 이상 증가했다. 

또한 2021년에는 이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1,000곳 이상의 도시에서 여행 상품을 제공하며 해외여행 회복을 대비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