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24 21:20 (금)
서울 대표할 올해의 웰니스 기관은 어디?
상태바
서울 대표할 올해의 웰니스 기관은 어디?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06.15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서울관광재단, 명상·스파·템플스테이 총 17개의 웰니스 협력기관 선발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서울 의료관광 협력기관(웰니스 분야)'을 모집, 웰니스 및 기타 관광분야 서비스 카테고리에서 총 17개 기관을 최종 선정했다. 

웰니스 분야에는 명상·스파·피트니스·템플스테이 등이, 기타 관광분야 서비스 기관으로는 숙박·투어 등의 콘텐츠가 발굴됐다.

설화수 발란스 스파
설화수 발란스 스파

이번에 새롭게 선발된 곳은 ▲웰니스분야는 강산한의원 락고재 컬처라운지 리탐빌 봉은사 비스타워커힐 서울웰니스클럽 석불사 설화수 발란스 스파 여용국 한방스파 천년식향 테라스파 하이디하우스 힘의집 등이며 ▲기타 관광분야 서비스로는 그라운드케이 듀례술 메이필드호텔 서울 성수연방 YN컴퍼니 등이다. 

이번에 새롭게 선발된 웰니스 기관들은 서울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웰니스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리탐빌
리탐빌

명상관광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리탐빌’에서 3층 구조의 독립된 전용 공간에서 걷기 명상, 싱잉볼 명상, 요가 명상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K-뷰티 브랜드 ‘설화수’의 ‘설화수 발란스 스파’가 선발돼 한방 테크닉, 트리트먼트룸, 음악이 어우러진 컨템포러리 한방 스파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이번 모집을 통해 선정된 기관은 모두 ’24년까지 약 2년 6개월간 협력기관으로 활동하며, 서울 의료관광 홈페이지 및 의료관광 공식 SNS 내에 신규 협력기관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 의료관광 협력기관 공식 증서 및 마크 제공, △ 협력기관 간 네트워킹 지원(협력사업 공모, 분과위원회 등), △ 다양한 지원사업(통역 코디네이터, 의료관광 안심보험 가입비 지원, 웰니스 바우처) 등 혜택이 부여된다.

특히, 웰니스 바우처 지원사업의 경우, 서울 의료관광 협력기관을 이용한 외국인 환자를 대상으로 웰니스 프로그램에 대한 50% 할인(최대 6만원)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서울 내 웰니스 관광객 수용태세 강화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황미정 서울관광재단 산업협력팀장은 “정부 110대 국정과제 내에 웰니스 관광 활성화에 대한 의지가 보임에 따라, 서울시 역시 ‘치유’와 ‘행복’을 주는 힐링 여행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라며, " 이번 선발을 통해 서울 의료관광 생태계가 웰니스 관광으로 성장하며, 서울 웰니스 시장의 외국인 관광객 수용태세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차별화되는 ‘서울형 웰니스’ 생태계를 구축, 세계 선진 글로벌 의료·웰니스 관광도시로  앞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7개 기관이 새로 합류하며 서울 의료관광 협력기관으로 총 177개사가 함께할 예정이다.

병원(118개), 유치기관(23개), 웰니스(22개), 기타 관광분야 서비스(14개) 등 다양한 협력기관과의 민·관 협업을 통해 서울 의료관광을 더욱 활성화할 수 있게 되었으며, 고부가가치사업으로서 관광수익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엔데믹에 대한 기대와 더불어 ‘건강’과 ‘힐링’에 대한 수요 증가로 글로벌 웰니스 시장 내 연평균 9.9% 성장률이 예측된다. 

글로벌웰니스 인스티튜트(Global Wellness Institute) 자료에 따르면, 국내 웰니스 시장 경제 규모는 지난 2020년 기준 8위(940억 달러)로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중국(2위), 일본(3위)를 제외하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사진/서울관광재단>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