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24 21:20 (금)
‘대구 장미꽃 명소’ 따라 계절의 여왕 5월을 누리다! 
상태바
‘대구 장미꽃 명소’ 따라 계절의 여왕 5월을 누리다!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05.1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곡장미공원
이곡장미공원

활짝 핀 장미꽃 향연이 나들이객을 반기는 계절의 여왕 5월. 대구 전역에도 장미꽃이 만개해 대구 여행의 즐거움을 더해준다. 5월의 여행을 화사하게 장식해줄 ‘대구시 장미꽃 명소’를 소개한다. 

이곡장미공원은 장미명소로 잘 알려져 있으며 크기와 색상이 다양한 120여 종의 장미가 반겨주며, 조성 후 10여 년 동안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5월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장미꽃 필 무렵’ 축제도 개최 예정이다.

서구 그린웨이
서구 그린웨이

2021년 서구 상중이동 시설녹지에 조성된 그린웨이 장미원은 40여 종 2만2천여 본의 장미로 가득하여 최근 장미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달성군의 관광명소인 송해공원과 사문진에도 장미가 활짝 펴 주말 나들이객들을 환하게 맞아준다. 송해공원은 겨울에도 장미꽃 경관조명으로 장미를 만날 수 있으며, 사문진에는 장미 외에도 금어초, 메리골드, 촛불멘드라미 등 다양한 꽃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송해공원
송해공원

동구 대구혁신도시 내에 위치한 신서중앙공원에도 다양한 장미가 피는 장미원이 조성돼 있으며 각종 분수와 어린이 놀이시설, 축구장, 고향관 등이 잘 갖춰져 있어 봄철 나들이 장소로 제격이다.

신서중앙공원
신서중앙공원

유천교네거리 교통섬과 옥포 대방교에서 논공 금포교까지 국도5호선 가로변 녹지에도 장미꽃이 만개해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대봉교 주변의 장미터널과 장미꽃밭, 신천둔치, 신천동로 옹벽의 줄장미 등 대구시민의 대표적 휴식 공간인 신천 주변에서도 장미를 쉽게 만나볼 수 있다.

사문진
사문진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대구시는 앞으로도 계절별로 다양한 꽃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을 계속 발굴해 시민들께 기쁨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대구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