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24 21:20 (금)
대구시, 日규슈 전역 일주하며 관광홍보 캠페인 전개
상태바
대구시, 日규슈 전역 일주하며 관광홍보 캠페인 전개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05.0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대구관광홍보사무소 이마무라 나오나 소장의 대구 한류콘텐츠를 홍보하는 모습./사진=대구시
일본 대구관광홍보사무소 이마무라 나오나 소장의 대구 한류콘텐츠를 홍보하는 모습./사진=대구시

대구시가 일본 규슈 전역을 찾아가는 ‘이동식 대구관광 홍보캠페인'을 전개하며 일본 규슈 잠재관광객 유치 활동을 벌이고 있다.

대구시는 한국관광공사 후쿠오카지사와 함께 지난 4월 29일부터 이달 29일까지 일본 규슈지역(사가현, 오이타현, 쿠마모토현, 후쿠오카현, 히로시마현) 5개 도시를 순회하며 대구 관광을 소개하는 ‘이동식 방한관광 캠페인 특별이벤트’를 전개하고 있다. 

양기관의 대 일본 홍보이벤트는 하반기에 점차 좋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한·일 양국 간 국제관광교류 재개를 준비하고자 방한관광 붐업 조성과 함께 대구관광 이미지 회복개선 차원에서 마련했다.
 
일본 현지 홍보 이벤트는 일본의 황금연휴 시즌(골든위크 4.29∼5.8)에 맞춰 트럭 2대가 5개 현을 이동하면서, 최신 트렌드의 한국체험행사와 대구관광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그 첫 번째 일정은 지난 4월 29일부터 30일까지 일본 사가현 사가공항 공원에서, 두 번째 일정은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오이타현 축제광장에서 방한관광 특별홍보 캠페인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시네마 천국_한류드라마영화촬영지./사진=대구시
시네마 천국_한류드라마영화촬영지./사진=대구시

주요 캠페인 내용은 인기 드라마 소개 및 전통공예체험 등의 ‘한류드라마 체험존’과 흑백 셀프카메라 촬영체험, 캐주얼/한복체험, VR 드라마 체험 등의 ‘한국 최신트렌드 체험부스’, 인기 한식을 체험할 수 있는 ‘한식체험 부스’를 운영했다.

아울러, 체험 이벤트장 내에서는 BTS ‘Permission to dance’에 등장하는 ‘보라색 풍선’ 스티커를 찾아서 SNS에 올리는 선물 이벤트를 기획했다. 

보라색 풍선은 BTS ‘Permission to dance-Teaser MV’ 내에서 코로나 종식을 의미하는 신호라서 BTS 팬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는 아이템이다.

이에 발맞추어 대구시도 최근 중국 팬들이 직접 조성한 ‘BTS 뷔 벽화거리’를 메인 컨셉으로 집중 홍보했다. 

아울러 대구에서 촬영되었던 인기 한류드라마 빈센조의 ‘대구오페라하우스’, 최근 한류영화 촬영지로 각광 받고 있는 ‘계산성당’, ‘수성못’, ‘앞산전망대’ 등과 함께 대구 대표 미식관광 콘텐츠인 ‘대구 10미’를 홍보했다.

특히 일본 현지인(도쿄 대구관광홍보사무소 이마무라 나오나 소장)이 직접 나서서 대구만의 한류관광콘텐츠를 알리고 확산시키는 ‘대구관광홍보 전도사’ 역할을 하기도 했다. 

세 번째 캠페인은 오는 14~15일에 일본 쿠마모토현 유메타운(쇼핑몰)에서, 네 번째 일정은 21일 후쿠오카현 하카타항 국제터미널, 다섯 번째 일정은 28~29일 히로시마현 LECT(대형쇼핑몰)에서 매 주말마다 각각 개최할 예정이다. 

일본 대구관광홍보사무소 이마무라 나오나 소장의 대구 한류콘텐츠를 홍보하는 모습./사진=대구시
일본 대구관광홍보사무소 이마무라 나오나 소장의 대구 한류콘텐츠를 홍보하는 모습./사진=대구시

이 또한, 대구관광 체험부스 등 한류관광 콘텐츠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을 야외에 만들어 일본에 있으면서도 대구에 간 기분이 들도록 간접여 행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참관객을 대상으로 SNS 이용객 할인이벤트 등 다양한 특별 이벤트 캠페인도 동시에 펼쳐질 계획이다.

한편, 한국관광공사 도쿄지사에서는 오는 20~21일 이틀간 도쿄 시나가와 인터시티홀에서 ‘한국관광축제 2022 in 도쿄’가 개최된다. 

이 기간에도 대구시는 적극적으로 참가해 하늘호수 한방화장품 만들기 체험, 한류콘텐츠 홍보 등 대대적인 대구관광 체험부스를 운영해 한·일 국제교류관계 붐업 조성을 위한 다양한 현지 홍보이벤트를 펼쳐 나갈 예정이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방한관광 시장 조기 회복을 위해서는 반드시 한국여행 갈증 해소를 위한 대안적인 한·일 관광교류 확대가 필요하다”며, 일본 현지에서 개최한 대구관광 특별 캠페인은 방한관광 여행 재개의 성공적인 시작으로 이끌고, 일본 현지의 잠재관광객에게 대구관광 선호도 증대와 함께 대구관광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제고시킬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