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24 21:20 (금)
남해군 코로나 이후 대한민국 최고 바다·해변 여행지 인기
상태바
남해군 코로나 이후 대한민국 최고 바다·해변 여행지 인기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05.03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리서치 전문 연구기관 컨슈머인사이트 조사 결과
남해군, 전국 기초 지자체 바다·해변 추천여행지 1위 차지.사진은 다랭이 마을=남해군 제공
남해군, 전국 기초 지자체 바다·해변 추천여행지 1위 차지.사진은 다랭이 마을=남해군 제공

여행자와 현지인이 추천한 최고의 바다 여행지는 남해안 지역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에서도 ‘바다·해변 볼거리 부문’에서 남해군이 가장 많은 추천율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데이터 융복합·스마트리서치 전문 연구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최근 해양수산부가 주관하고 한국관광학회가 주최한 ‘코로나19 엔데믹, 해양레저관광 전망 및 대응전략 포럼’에서 ‘2021 여행자·현지인의 국내여행지 평가 및 추천 조사’ 자료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여행자원 중 ‘바다·해변’의 추천율이 가장 높은 기초지자체(시군구)는 경남 남해와 거제(각각 83%)였다. 

이는 여행자와 현지인이 해당 지역을 여행할 때 추천할 만한 자원으로 83%가 ‘바다·해변’을 선택했다는 의미이다.

컨슈머인사이트는 ‘2021 여행자·현지인의 국내여행지 평가 및 추천 조사’에서 여행자와 현지인(연고자 포함) 6만9612명에게 기대하거나 추천할 만한 지역 관광자원을 묻고, 그중 바다(해양)와 연관된 4개 항목에 대한 추천 결과를 집계했다. 

비교 항목은 △바다·해변 △물놀이·해양스포츠 △낚시 △수산물(어패류·해조류)이다.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구분한 국내 여행지 변화에서 코로나 이전에는 수도권 근거리 강원과 충청이 강세였다면, 코로나 이후에는 바다와 섬이 있는 해양지역 남해군이 경쟁력 있는 관광목적지로 급부상했다. 

남해군은 코로나 이전 2019년에는 20위권 밖이었으나 코로나 이후 2021년에는 전국 5위로 상승했으며, 경남지역에선 1위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결과를 발표한 김민화 컨슈머인사이트 연구위원은 “코로나 19 이후 국내 여행자원 추천지로 바다와 해변 키워드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며 “바다와 해변, 해산물 등 해양관광과 관련된 관광자원이 경쟁력 있는 자원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