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24 21:20 (금)
장성군, 장성호 관광지 노후시설 새단장 추진
상태바
장성군, 장성호 관광지 노후시설 새단장 추진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4.3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노후 관광지 개선 공모 선정 
장성문화예술공원 전경
장성문화예술공원 전경./사진=장성군

전남 장성을 대표하는 관광명소 중 한 곳인 ‘장성호 관광지’가 노후시설을 개선하는 등 새 단장에 들어갈 수 있게 됐다.

29일 군에 따르면 장성호 관광지가 전남도 ‘2022년 노후관광지 재생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노후관광지 재생사업은 오래된 관광지를 쾌적하고 안전하게 개선하는 사업이다.

1977년 국민관광지에 지정된 장성호 관광지는 장성호 상류와 국립공원 백암산, 백양사와 남창계곡, 입암산성 등 장성의 주요 관광지와 가깝다.

특히, 문화와 예술, 자연의 매력이 공존하는 장성문화예술공원은 장성호 관광지의 자랑이다. 

국내‧외 유명 인사들이 남긴 시‧서‧화와 어록을 주제로 한 103점의 조형물이 공원 곳곳에 자리해 시선을 끈다.

공원 내부에는 장성 출신 임권택 감독의 작품 세계를 살펴볼 수 있는 임권택 시네마테크가 있다. 

‘서편제’ ‘춘항뎐’ 등 100편이 넘는 영화를 연출한 임 감독은 제55회 칸 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세계적인 명장이다.

공원 바깥에 조성된 야외공연장은 넓은 잔디밭과 쾌적한 환경을 지녀 가족 단위 나들이 장소로 인기다.

하지만 40여 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시설 노후화된 상태다.

군은 이번 공모를 통해 도비 포함 17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함에 따라 하반기부터 누후 시설 개선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공원 입구와 도로, 보행로, 관람로 등을 종합적으로 정비한다.

전망대도 새롭게 리모델링하고, 포토존을 설치해 즐길거리를 늘린다.

공원 곳곳에 벤치와 그늘막을 설치해 방문객들의 편의성을 높이고, 화장실도 쾌적하게 개선한다.

장성군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일상회복 시작으로 관광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이 될 수 있도록 사업에 내실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