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6 01:42 (수)
무안군, 남창천 자전거길 야간경관 개선사업 추진
상태바
무안군, 남창천 자전거길 야간경관 개선사업 추진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04.25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군은 영산강 제방에서 남창천 자전거길 2.5km 구간에 야간경관 개선사업을 추진 중이다.

야간경관 개선사업은 지난해부터 전라남도에서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받아 실시하는 것으로, 남악신도시 경관 개선과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한 것이다.

남창천
남창천

이에 따라 무안군은 지난해 1차 남악수변공원 야간경관 개선사업으로 영산강 제방에서 남창천 자전거길 1.7km 구간에 ▲LED센서벽등 192개 ▲태양광표지병 404개 ▲볼라드등 61개를 설치해 군민들이 야간에도 안전하게 산책할 수 있는 보행 환경을 마련했다.

올해에는 잔여 구간인 남창천 자전거길 0.8km 구간에 ▲LED센서벽등 22개 ▲태양광표지병 159개 ▲볼라드등 62개 ▲교량하부 조명 3개소를 설치하는 남창천 자전거길 야간경관 개선사업을 추진함으로써 남창천과 영산강 산책길을 환하게 밝힐 계획이다.

강성우 산림공원과장은 “지난해 1.7km 구간을 대상으로 진행된 야간경관 개선사업은 남창천과 영산강 산책로를 이용하는 군민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며“올해 잔여구간 사업을 잘 마무리해 남창천이 야간에도 안심하고 운동과 산책을 즐길 수 있는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창천
남창천

<사진/무안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