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9 20:45 (목)
“봄꽃 만개한 경기둘레길 걸어요”..전철로 가기 좋은 봄꽃명소 2코스
상태바
“봄꽃 만개한 경기둘레길 걸어요”..전철로 가기 좋은 봄꽃명소 2코스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04.14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평역 인근 벚꽃길 명소 가평23코스, 소사역 진달래꽃 명소 부천55코스

경기도가 봄꽃이 만개하는 4월을 맞아 경기도 외곽 860km를 연결한 ‘경기둘레길’ 중 대중교통으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봄꽃명소 2개 코스를 소개했다.

경기둘레길은 도내 15개 시·군의 중간중간 끊겼던 숲길, 마을안길, 하천길, 제방길 등 기존 길을 연결해 지난해 11월 60개 코스 전 구간을 개통했다.

가평 23코스 삼회리 벚꽃길
가평 23코스 삼회리 벚꽃길

경기도가 소개하는 2개 코스는 가평 23코스, 부천 55코스로,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고 가족과 함께 걷을 수 있는 곳이다.

우선 경춘선 청평역에서 시작하는 경기숲길 가평 23코스는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북한강 수변을 지나는 벚꽃명소다. 그동안 인도가 없어 걷기에는 위험하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경기둘레길 사업을 통해 별도 데크를 설치, 안전하게 벚꽃을 만끽할 수 있다.

특히 북한강을 지나는 청평대교에서 바라보는 청평댐‧북한강 풍경과 매월 끝자리 2일, 7일 열리는 5일장에서 시골장의 인심을 덤으로 느낄 수 있다.

부천 55코스에서 만날 수 있는 진달래
부천 55코스에서 만날 수 있는 진달래

수도권 1호선 소사역에서 시작하는 부천 55코스는 서해안 바닷가 경기갯길을 지나 시흥시를 거쳐 부천시에 이르는 길로 진달래 명소인 원미산을 횡단한다. 원미산은 해발 168m로 그렇게 높지 않아 가족, 젊은 연인들이 능선을 따라 주변 도심지를 조망하고 온 산에 붉게 피어 있는 진달래꽃을 따라 걸을 수 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입장을 제한한 진달래군락지 ‘진달래동산’이 3년 만에 개방하기도 했다.

경기둘레길에 대한 노선별 교통정보 및 세부 정보는 경기둘레길 누리집(gg.go.kr/dulegil)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갈림길이나 중요구간에 안내판도 설치했고 50m마다 배치된 간이 안내 표식(리본)으로 길을 잃지 않고 둘레길을 이용할 수 있다. 걷기에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각 코스 시·종점에 스탬프함을 설치해 인증할 수 있도록 했고, 스탬프북은 경기둘레길 누리집에서 신청하면 무료로 1인 2부씩 받을 수 있다.

부천 55코스에서 만날 수 있는 진달래
부천 55코스에서 만날 수 있는 진달래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대중교통으로 접근이 편리하고 걷기도 쉬운 코스인 만큼 많은 분이 쉽게 만개한 봄꽃을 맘껏 즐길 수 있다”면서 “계속해서 계절마다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둘레길을 선정해 소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가평 23코스 삼회리 벚꽃길
가평 23코스 삼회리 벚꽃길

<사진/경기도>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