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5 21:43 (일)
아시아나항공, 중단 11개월만에 인천~나고야 노선 4월 재개
상태바
아시아나항공, 중단 11개월만에 인천~나고야 노선 4월 재개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3.1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노선 증편 등

아시아나항공이 인천-나고야 노선을 오는 4월 1일부터 재개, 주 1회 운항한다. 이는 지난해 4월 29일 운항을 마지막으로 중단된 지 11개월만이다.

인천~나고야 노선은 인천공항에서 오전 8시 30분에 출발해 현지시각 오전 10시 25분에 나고야 중부공항에 도착, 현지 시각 오전 11시25분에 출발해 같은 날 오후 1시30분에 인천공항에 돌아오는 일정으로 운항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일본의 입국자수 제한과 입국격리 완화 추세에 맞춰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노선들의 운항횟수도 늘린다.

3월 27일부로 인천~나리타 노선은 주 6회에서 매일 운항으로, 인천~오사카 노선은 주 3회에서 주 5회로, 인천~후쿠오카 노선은 주 1회에서 주 2회로 각각 증편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여 일본 노선을 확대했으며, 대한민국-일본 간 무사증 입국제도 및 자가격리 완화 동향을 면밀히 주시해여, 추가 증편운항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본은 3월 들어 일일 입국 제한 인원을 3,500명에서 5,000명으로 늘린데 이어, 3월 14일부터는 7,00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대한민국 출발 백신접종 3차 완료자의 일본 입국시 자가 격리도 7일에서 3일로 줄었다.

일본 입국 시에는 ▲ 일본으로의 출발 72시간 이내 검사 후 발급받은 PCR 음성 확인서 ▲ 입국 전 전자 질문표 작성 ▲ 스마트폰을 필수로 소지해야 한다. 미소지 시 자비로 스마트폰을 렌탈해야 한다. 

백신 3회 접종 완료자는 증명서 소지 시 3일 자가 격리, 증명서 미소지 시 3일 시설격리 후 4일 자가격리가 필요하다.

아시아나 항공
아시아나 항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