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6 18:47 (월)
[포토]천년고찰 고성 옥천사에 날아온 ‘봄’
상태바
[포토]천년고찰 고성 옥천사에 날아온 ‘봄’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3.10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고성 옥천사에 붉은 홍매화가 피어나 봄이 왔음을 알리고 있다.
경남 고성 옥천사에 붉은 홍매화가 피어나 봄이 왔음을 알리고 있다.

천년고찰 경남 고성군 개천면 옥천사에 봄을 알리듯 ‘홍매화’가 볼을 붉히며 수줍게 피어나고, 꿀벌이 날아와 봄꽃 주위를 맴돌며 봄을 반기고 있다.

옥천사는 신라문무왕 16년(서기676년)에 의상조사가 창건한 화엄10대 사찰로, 대웅전 좌측이 끊임없이 솟아나는 달고 맛있는 ‘샘(玉泉)’이 있다는 것에서 절 이름이 유래했다.

옥천사에서는 보물 제495호인 임자명반자를 비롯해 다양한 문화재가 전시돼 있는 유물전시관이 있어 고즈넉한 자연과 천년고찰의 향기를 즐길 수 있다.

옥천사에 피어난 매화에 벌꽃이 날아들었다.
옥천사에 피어난 매화에 벌꽃이 날아들었다.

 

<사진/고성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