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2 16:02 (일)
아시아나, 사이판 트래블버블 효과 ‘톡톡’....올해 탑승률94% 거의 '만석'
상태바
아시아나, 사이판 트래블버블 효과 ‘톡톡’....올해 탑승률94% 거의 '만석'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2.2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래블시행 누적 탑승객 6,400명 달해

아시아나항공은 트래블버블(여행안전권역) 여행지인 사이판 노선 탑승객이 지난해 7월부터 올해 1월까지 누적 6,400명을 기록하는 등 트래블버블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트래블버블 시행 초기에는 탑승률이 높지 않았으나, 점차 안전한 여행지로 각광받으며 신혼여행, 단체 관광 등의 수요가 꾸준히 늘어 올해 평균 탑승률이 66%까지 올랐다.

이는 방역 지침에 따라 항공기 좌석 점유율을 70% 이하로 제한하는 것을 감안하면 약 94%로 사실상 만석에 가까운 수치다.

특히 지난 설 연휴 동안에는 평균 탑승률이 98%까지 올라 대한민국-사이판간 트래블버블 협약 체결 이후 최대 수치를 기록했다. 2~3월 예약률도 80%에 달해 실적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이 같은 성과는 ▲자가 격리 없는 출입국 ▲안전한 방역 체계 유지 ▲적극적인 여행지원금 지원정책 등이 그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

사이판 버드아일랜드.사진=마리아나관광청
사이판 버드아일랜드.사진=마리아나관광청

격리면제 기준도 완화해 ▲사이판 도착시간 기준 1일 이내 신속항원검사 음성 확인서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면, 인천~사이판 승객 PCR 검사 면제로 도착 후 자가격리 없이 여행이 바로 가능하다. 18세 미만 백신 미접종자도 백신접종을 완료한 보호자와 함께 격리 없이 입국이 가능하며, 24개월 미만 영유아는 모든 PCR 검사에서 면제된다.

마리아나 관광청은 패키지 예약을 통해 사이판을 방문하는 여행객 대상 지속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사이판 현지에서 시행하는 최대 2회의 PCR검사 비용(1회당 $300)을 전액 지원하며, 또한 2월중 출발하는 모든 승객에 한해 $100 여행지원금 카드도 제공한다. 여행 중 코로나19 확진 시 격리기간 동안 이루어지는 치료 및 격리 비용도 전액 지원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사이판 노선을 주 2회(수, 토요일)로 증편해 운항하고 있다. 오전9시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후 2시 30분에 사이판에 도착하는 일정과 현지시간 오후 4시에 사이판을 출발해 오후 7시 40분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 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한편으론 각 국가별로 입국제한을 완화하는 움직임도 함께 나타나고 있다”며, “단계적으로 운항정상화에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2월 11일 기준 사이판은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률 100%를 달성했으며, 3차까지 접종을 마친 비율은 54.8%에 달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