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9 20:45 (목)
거제 ‘저도’ 당일 입도 2월 3일부터 가능해진다
상태바
거제 ‘저도’ 당일 입도 2월 3일부터 가능해진다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01.21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 ‘저도’ 당일 입도가 오는 2월 3일부터 가능해진다.

거제 저도는 섬 전체가 군사시설보호구역인 탓에 관광을 위해선 사전 입도 승인 절차를 거쳐야 하는 곳이다.

그러나 저도가 개방된  2019년 9월부터 지속적으로 관광객의 불편 민원이 이어졌다.

이에 거제시와 해군은 정해진 규정의 범위 내에서 관광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절차 간소화’를 과제로 지속적인 협의를 이어왔다.

거제 저도
거제 저도 / 사진-거제시

지난 2020년 1월 개최된 저도상생협의체 제7차 회의를 통해 ‘입도간소화’ 문제가 공식 의제로 다뤄졌고, 6월 청와대 건의로 물꼬를 텄고, 7월 상생협의체 실무회의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됐다. 8월부터 11월까지 다섯 차례 진행된 거제시와 해군 간의 세부사항 협의는 현실적인 문제점과 내부 규정 검토 등 좀 더 세세한 부분까지 논의가 이뤄졌으며, 지난해 12월 20일 국방부 발표를 통해 최종 결정됐다.

현재 저도 개방협약 변경을 위한 기관별 동의절차와 최종 변경 통보, 유람선사와의 변경계약도 마무리 됐다.

거제시 변광용 시장은 “이틀 전 예약이 필요했던 저도 입도가 당일 예약으로 단축돼 관광의 가장 큰 불편사항이 개선됐다”며 “이번 입도절차 개선이 대통령 별장 외곽 관람로 개방과 더불어 저도 관광의 긍정적인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이다.”라고 하였다.

거제 저도를 입도하는 유람선사는 2곳이며, 선사별로 하루 2회(오전, 오후) 운항한다.

예약은 인터넷과 전화로 가능하며, 자세한 문의는 거제저도유람선과 거제저도장목유람선으로 하면 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